다음 주 열돔 현상이 두려워지지만

아직은 캣닙이 장마 끝에 꽃을 피우고

열심히 씨를 맺고 있답니다

 

 

 

 

 

그렇게 쏟아지던 장마비가

순식간에 뚝!!!!

 

 

 

 

그 선선함에 여름 꽃이 가득했는데...

 

 

 

 

 

무궁화도 활짝 피어나고

 

 

 

 

 

비가 그치자

 

소파 아래 주로 서식하던

 

할묘니가 슬쩍 나와서

 

옥상 정원을 둘러봅니다.

 

 

 

 

 

 

캣닙 잘 자라고 있나

한번 들여다 보기도 하고

 

 

 

 

 

갑자기 후룩?

 

턴하는 이유는?

 

 

 

 

 

 

 

뭐가 맛난게 있나 하고

둘레둘레

 

 

 

 

 

할묘니의 눈이 빛납니다!!!

 

뭔가 포착!!!

 

 

 

 

 

 

오늘의 시식은

 

마가렛이 아니고

 

 

 

 

 

온통 화분을 뒤덥은 

 

잡초~

 

고양이가 뜯어 먹으면 다 캣그라스

 

 

 

 

 

 

아마도 바랭이풀 아닐까 싶은데요

 

 

 

 

비가 그치고 갑자기 쑥 올라온 잡초를 한번에 못 뽑고

 

깜찍할묘니가 먹을 만큼 먹으라고

 

놔두길 잘 했네요.

 

 

 

 

 

세상진지한

 

캣그라스 소물리에인 줄...

 

 

 

 

 

확실히 겨울엔 안올라오더니 

 

더워서 바람 부는 곳을 찾는 깜찍양

 

한번씩 올라와서 그늘에 배 깔고 누워 있답니다

 

그김에 한입씩 풀도 뜯어먹어요!!!!

 

쌀쌀해지면 밀을 다시 한번 심어볼까 합니다~

 

여름엔 일단 바랭이풀로~~~~ 만족~~~~

 

 

2021.06.28 - [적묘의 고양이]주말옥상풍경,16살할묘니,꿀떨어지는 눈빛,옥상에서 야옹거리는 이유

 

[적묘의 고양이]주말옥상풍경,16살할묘니,꿀떨어지는 눈빛,옥상에서 야옹거리는 이유

한동안은 계단도 안 올라오고 정원엔 나가지도 않더니 날이 더워졌다고 슬쩍 슬쩍 올라옵니다. 물론 이유가 다 있습니다. 이 꿀떨어지는 눈빛 아무한테나 보여주지 않아요. 망원렌즈로 당겨서

lincat.tistory.com

2021.06.12 - [적묘의 고양이]캣닙을 키우는 이유, 노묘와 길냥이, 학교냥, 냥바냥, 고양이를 위한 농사, 같은 턱시도 고양이, 다른 느낌

 

[적묘의 고양이]캣닙을 키우는 이유, 노묘와 길냥이, 학교냥, 냥바냥, 고양이를 위한 농사, 같은

매년 농사짓는 집사... 캣닙 농사 1차 수확입니다. 올해는 여기저기 솟아난 풀들을 정리하면서 꽃피자마자 한번 잘라냈습니다. 아침에 딱!!!! 싱싱!!! 깜찍 할묘니의 1차 검수 꽃향기가 좋구나 그

lincat.tistory.com

 

2021.04.26 - [적묘의 고양이]캣글라스,밀농사,16살할묘니,집사의 농심,고양이 키우려다,밀꽃,노묘

 

[적묘의 고양이]캣글라스,밀농사,16살할묘니,집사의 농심,고양이 키우려다,밀꽃,노묘

깜찍양은 야들야들한 캣글라스를 좋아합니다 바랭이풀, 강아지풀, 밀, 보리 연한 싹을 좋아하죠. 할묘니가 되고 난 뒤에도 여전히 한번씩 땡기는지 풀을 찾아서 올라오곤 하거든요. 작년 가을에

lincat.tistory.com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276
Today69
Total6,560,1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