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눈에 어리는 것은

봄이여라

그대 귓가를 스치는 소리는

봄이여라





만개한 꽃 사이를 노니는

새여





그 날개짓에

꽃잎을 떨구지 말아주오






겨우내 참았던 숨을

이제사 겨우 내뱉었으니






그대, 고양이의 눈에


어리는 것은






봄이던가

꽃이던가

새소리던가...





긴 겨울의 끝에




꽃피우니






바람도 새도

고양이도..


잠시 숨을 죽이네



올해도 겨울은 끝나고

꽃은 피니 이 얼마나 다행인가




3줄 요약


1. 길고 긴 겨울, 저에겐 긴 여름이 끝났습니다.

2. 진짜 새로운 시작...이제사 떡국도 먹었지요

3. 봄, 향기 가득한 만남을 기대합니다. 두근두근


로그인 안하셔도 다음뷰 손가락 모양 추천은 클릭된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130
Total5,969,01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