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용 의자 가운데 앉아서

전혀 아무 문제 없다는 듯이


뭐가 문제냐는 듯이....








하나가 있어도, 


둘이 있어도 ....


가득차는 이 느낌적인 느낌!!!!








수시로 자리를 바꿔가면서


방석을 모두 털뿜뿜으로 변신시키는 

마법을 시전하고 있습니다.



고양이 나이 18살, 13살이면 

다 그 정도 하잖아요.

 







그래도 고맙게도


한자리는 남겨 놓으니...참..;;;;



그 덕에 간신히 아버지나 제가 곁에 있을 때가 있는데

그때도 마음에 안들면 깜찍양이 하악질하긴 합니다..ㅡㅡ;;



그래 소파는 니네꺼라 이거니?






날이 살짝 더워지니


살짝 내려가기도 하네요.


거대한 것들!!!!








더 거대해보이는...;;;


그러나...







이런 건 그냥..;;;;


카메라 앵글문제









앵글을 그 자리에서 


바꿔볼까요?










요렇게나 크기가 차이나는 둘입니다.



몽실양 작아요~


막내기도 하지만, 원래도 몸집이 작은 편이었으나

이 집와서 초롱오빠 깜찍언니하고 덩치키우기 한 결과...

키운게 바로 저 정도입니다.









다 비슷하게 

보이는 고양이들이지만


개묘차가 은근히 있습니다.






결론, 초롱군은 큽니다 +_+









2017/04/03 - [적묘의 고양이]집사야 박스가 작다,몽실양은 되고 초롱군은 안되는 것

2017/03/29 -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고양이의 크기는? 18살 노묘는 언제까지 크나요?

2016/10/28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되고, 초롱군은 안 된다! 종이상자집 입성기~

2017/03/20 - [적묘의 고양이]마법진 연성,18살 고양이의 마법, 호그와트 입학예정?


2017/03/27 - [적묘의 고양이]봄 실내 인테리어 필수요소,18살 고양이

2017/01/07 - [적묘의 고양이]은퇴모임,the 만지다,노묘들과 아버지

2017/01/24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 월간 노묘, 딩굴딩굴 도닥도닥






3줄 요약


1. 생각보다 큰 초롱군과 생각보다 작은 몽실양입니다.


2. 역시 3인용 의자는 필요합니다~ 기본으로 한사람+고양이 2마리+a


 
3.  크기는 제각기 달라도 다들 사랑스러운 털뿜뿜이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7.05.09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묘차이가 있긴합니다만.. 제 경험상 노랑둥이들 수컷들이 체격이 큰아이들이 많았어요.. 아는 지인의 큰 아이는 싱크대쯤은 쭉 뻗은 앞발로 점ㅋ령ㅋ ㅎㅎㅎ
    고짓말 쫌 보태서 제 손과 악수할맛 나는 발을 가졌다죠 ㅋ

    • 적묘 2017.05.10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 님 정답입니다 ^^
      초롱군도 그랬었죠. 요즘은 확실히..좀 줄었어요.

      싱크대에 앞발 다 닿는줄 알았는데......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410
Total5,984,3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