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영화를 보려면

어렸을 땐

남포동 극장 골목

좀 더 커서는 서면

그리고

어느새

영화의 중심지가 해운대쪽으로 살짝 옮겨가는가 싶더니

부산대나 동래쪽에도 극장이 생기기 시작했지요.




그 중 온천장 역에서 내리면 바로 맞은 편에

두둥!!!







어쩌다 보니 고등학교 졸업하고 난 뒤엔

부산에 띄엄띄엄 올 때마다

깜짝 놀란다니까요!!!





정말 빨리 변한답니다.








어떤 모습은 또 그대로지만요..





건물 안 쪽..




잘만든 쇼핑몰인데

아직은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저는 사실 좋아요 ^^:




9월 출국하기 전에 찍은 거라서..


8월이군요 ^^;;

솔트 본 날입니다.




이 건물의 특징..;;

우리같은 엘리베이터..;;





정말

동물원의 우리같은 기분이..;;





여기서는 전망이 참 잘 보여요

그냥 전망 보려고 위로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날씨가 좋으니까 잘 보이더라구요




게다가



구역 간의 변화 모습같은게 보인달까요?




또 하나의 수확!!!

키스 해링 전..



위에 작은 전시실이 있더군요.




사람없는 평일의 한가한 시간..



요렇게 시간 보낼 수 있는 여유




매번 다른 것을 전시하겠죠




그리고 다른 층에 결혼식장까지..있어서





지나가는 사람들도 기분 좋게




위쪽도 예쁘게 꾸며져 있어요



그리고 지하에는 마트도 있고..





우리나라 쌀국수들도 참 많아진 듯..




요건 괜히 탐났던거..


ㅎㅎㅎㅎ



집에서 가까운 곳에 극장이나 전시관이 있으면 참 좋은데..

항상 서울과 비교되는 지방의 문화 공간..


조금만 더..업그레이드되었으면 해요..


모든 문화 행사와 투자가 서울로 집중 되니까...

직장도 인구도 집중되고
범죄도 집중되고....

더더욱 말이죠..

여러가지 복잡한 마음으로 둘러보았던 게 떠오르네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0
Total5,968,88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