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ep·tion
(단체・기관 등의) 시작[개시] 


겨울의 시작과 동시에..

 하품이 시작됩니다!!!




아아





아우 시원해!!!!



넘어갑니다!!!!



시작합니다!!!




카메라를 의식합니다




눈을 감고 본능에 충실합니다!!!!




당신은 이미 하품을 한번 하고 싶어집니다.




토템이 멈춘 걸까요?



아니 이미 림보에 빠진 상태....



헤어나올 수 없는 무한 반복....



이것이 가장 겨울다운 현실
혹한의 현실은
꿈을 꾸게 합니다.




따뜻한 이불 위

딩굴거리는 나른한 고양이들과의

하품 퍼레이드...



끝이냐구요?



다시 올려서 보시면 됩니다 +_+

다양한 하품의 예!!!
2011/01/17 - [베트남,훼] 누렁이는 용머리 배에서 무엇을 하는가?
2010/11/1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이불의 필수 요소
2010/10/2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 전용 장난감과 베게
2010/10/10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비밀의 버튼
2010/10/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오빠가 피곤한 이유
2010/08/22 - [고양이의 주말미션] 4단계 수면유도-당신도 할 수 있다!!!
2010/08/13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완벽한 골뱅이의 적절한 예 @@

토템도 킥도 존재하지 않으므로....

인셉션은 끝나지 않습니다.


3줄 요약

1. 당신도 하품을 하고 싶을 걸?

2. 당신도 이불 속에 있고 싶을 걸?

3. 당신도 이 꿈에서 깨고 싶지 않을 걸?


고양이와 함께 림보에 들고 싶다면 손가락 추천을 꾸욱!!!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arden0817 2011.01.18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하품할때 귀엽죠 ㅋㅋ 저는 하품할때 손을 자주 넣어서 괴롭히기도 ㅋㅋㅋ 글 잘보고갑니다

    • 적묘 2011.01.18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garden0817님 후후후후

      그것이야말로 집사의 권한!!!

      하품시 손가락 집어 넣기야 말로

      고양이를 키우는 진정한 맛 아니겠습니까 !!!!

  2. 오정아 2011.01.18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품이!~~ 연속으로 ~^^
    눈물이 나서 저두 잠자리에 들렵니다. 진짜 하품 계속 !!!
    잠안올때 봐야 겠어요! 꼭!!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7
Today539
Total5,841,25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