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지만 강렬했던

신정 여행은
끝없는 사진들로

돌아온 후가 더 길다..;;

아 이러다가 구정여행 다녀올 듯!!!!





이 날렵한!!!

드래곤 길들이기에 나왔던
투슬리스를 연상하게 하는 검은 고양이를

만난 곳은

햇살이 따뜻하다 못해 더웠던 훼의 두번째날
여행의 마지막 날

2011/01/05 - [호이안 고양이] 외국인 소녀와의 괜찮은 조합

첫날 보고 고양이를 못봐서 무지 아쉬웠는데!!!



흐엉 강가의 티엔무 사원 앞에서이다


1601년에 건립되었으며 7층 석탑으로 유명하다.
그 입구에는 19세기에 세워진 8각 7층 석탑이 있는데,
높이가 21m가 넘는 이 탑은
훼에서뿐만 아니라
베트남을 대표하는 건축물들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티엔무 사원 [Thien Mu Pagoda]



탑 뒤쪽에는 절이...




탑 자체의 위용을 감탄하고...


여긴 흐헝강..

음...한자로 하면 향강..Perfume River

먼저 강에서 멀리 떨어진 여기저기 다양한 사원과 무덤들을 관광하고
옛 왕궁을 본 다음



마지막 코스가 바로 여기다.

시내에서 남서쪽으로 4km 정도 떨어져 있기 때문에
돌아갈 때 용머리 배를 타는 것이

바로 이 훼의 일반적인 일일 투어 코스이다.





일단 같은 버스를 탔던 이들과 함께 배를 타야해서
부랴부랴 내려오는데..

앗...



소년이 아니라 청년이!!!




투슬리스가 온몸으로 애교를 떨어대는 현장을!!!!




목격하고야 말았던 것이다 +_+




가릉가릉가릉..



딩굴딩굴딩굴...






그새 내가 다가간 인기척을 느낌..ㅠㅠ




계단을 뛰어 내려가
얼굴을 들여다 보니!!!!





그래..ㅜㅜ

난 널 길들이지 않았어...


옆에서 청년이 웃어대고.ㅜㅜ






투슬리스는 완전 새침하게..;;


딴청..;;

나 바쁜 고양이예요




결국 일행들과 같은 배를 타기 위해서

종종 걸음을 옮겼는데..

그때 적묘가 목격한 현장..ㅠㅠ





우어..ㅠㅠ

저 배는...고양이가 영업부장!!!!


2011/01/17 - [베트남,훼] 누렁이는 용머리 배에서 무엇을 하는가?




아앗 저 배를 탔어야 했던거야!!!!!



2011/01/12 - [검은 고양이 레오] 까도남의 저주!!!
2010/12/08 - [소니아님의 초코] 검은 고양이의 매력탐구
2010/12/0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사악한 검은 고양이의 비밀
2010/11/26 - [베트남,일주사] 검은 고양이, 투슬리스를 만나다


대략 매정하면서도 아리따운 검은 고양이들의 애정 표현에
하악하악..

나도 3월이면... 울 고양이들 애정 공세를 즐길 수 있다고!!!



3줄 요약

1. 티엔무에서 만난 검은 고양이의 정체는...영업부장?? 이사 일수도..;;;

2. 저 청년...투슬리스를 길들인 히컵인가?

3. 여행지의 낯선 고양이들에게 울집 고양이를 느낀다!!!!


언젠가 투슬리스를 길들이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있는 힘껏!!! 추천을 꾸욱 클릭해주세요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302
Total5,893,2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