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은 부드럽게

은은하게!!!

살짝살짝!!!

고양이 전용 장난감

전문용어: 오뎅꼬치

코끝을 부드럽게 스치는 오월 봄바람 같은 기분으로!!!!





설마요..ㅡㅡ;;

고양이가 그리 얌전하진 않아요

표정..;;;



앗 아니예요..

전 그저 깜찍하고 귀엽고 우아한 설희예요




놀 때 표정이 좀..;;




살벌해지고..



발톱이 좀 휙!!! 튀어 나온다고 해서




뭐...칼들고 덤비는 강도도 아닌데..;;



제가 무섭단건 아니죠?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





삐져서 돌아 누울지도 몰라요..




그러니까 제 샤방샤방한 눈과 털을 보고 즐거워 하신다면..




제 발톱과 이빨도 인정해 주어야 해요!!!
다양한 요가 포즈를 보고 웃지 마세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하나가 남았어요!!!



하아아아아....




애절한 눈빛을 무시하지 말아주세요



고양이도 족발 먹을 줄 알거든요!!!!

365일 어케 건사료만 먹어요!!!




3줄 요약

1. 설희의 샤방샤방 오드아이가 사람을 똑바로 바라봐서 넘 좋아.
-설희양은 길냥이였어요.
2010/12/04 - [오드아이 설희] 밥상 아래 필수요소!!!


2. 고양이의 삐짐은 ...;; 특정한 순간에 크게 웃거나 무시할 때!! 데미지가 큽니다.


3. 고양이의 눈, 발톱, 이빨... 정말 무서운가요?
 칼 든 강도보다도? 그럼 정말 삐질거예요.


설희의 앞발로 오뎅꼬치를 꽉!!! 누르듯!!!
추천 손가락을 꽉!! 눌러주심 감사하죠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ardenland 2011.01.11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드아이 너무 매력적이에요 오드아이는 귀가 안좋다고 하던데 유전적으로 그애도 그런거 아닌지 궁금하네요
    아 우리 고양이 사이도 오뎅꼬치너무좋아해요 ㅎㅎㅎㅎㅎ 좋은글 잘보고가요 ㅎㅎ

    • 적묘 2011.01.11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gardenland님 유전적으로 올화이트 터앙 블루아이..아닌가요?

      올화이트와 블루 아이의 유전 형질을 보전하기 위해서
      근친교배 끝에 생긴 문제가 난청이라고 들었거든요.

      오래 전부터 나왔던 이야기라서.
      정확하진 않습니다 ^^:;

      설희 귀는 정상입니다 ^^

    • 적묘 2011.01.11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 털에 파랑 눈동자 고양이가 난청이 많다. [원인] 선천적으로는 유전적인 영향...흐음...제가 본 오드아이들은 귀머거리랑 상관이 없었습니다. 확실히 하기위해 지금 검색을 해봤는데, 흰털과 파란 눈동자의 조합이 유전영향으로 난청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난청의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그저 가능성일 뿐입니다.
      절대적인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귀머거리 고양이가 조용하다는 것은 착각.. 사람도 마찬가지지만..자기 귀에 안들리면 소리를 키웁니다.^^:;; 따라서 목청이 좋은 고양이가 난청일 경우는 더 시끄럽습니다 ^^

  2. 케이 2011.01.11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오드아이의 매력은..............쩔어 주네요 ^^;;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3. 짱똘이찌니 2011.01.11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만큼 무서운 동물도 없지요..
    고양이 처럼 사랑스러운 동물을... 너무 나쁘게 미화 시킨 것도 사람들... --;;
    오드아이라 그런지~~~ 더 신비스럽고 예쁘네요.
    요즘 고양이에 꽂혀서 구경 다니고 있어요.
    예쁜 묘~ 예쁘게 키우세요.

  4. Zorro 2011.01.12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마지막 사진... 입맛 제대로 다시고 있네요^^;;

    • 적묘 2011.01.12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Zorro님 사실 설희는 자기처럼 코에 혀가 닿는지
      확인해 보라고 저에게 강요하고 있었어요.ㅠㅠ

      흑...혀짧은 적묘랍니다

  5. 2011.01.12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ㄷㅋㄷ 이것들 오늘은 사방에 모래를 뿌려놓고 바닥에 늘어져 자고들 있지 말임다......
    설희는 아직 청력에 문제가 없습니다~
    문제라면......너무 우아떨어서 제가 쩜 맘 상할때는 있지만요~ 칫~ ㅡ_ㅡ;

    • 적묘 2011.01.12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쭌님 이상하게 오드아이와 청각, 그리고 품종은
      상관이없는데 많이들 물어보시더라구요..;;

      예전에 스펀지라는 프로그램에서
      흰털에 파란눈의 유전결합이 난청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걸 한번 다룬적이 있는데 그거때문일까요?

      근데 설희양..; 우아떠는거 확실합니까? ㅎㅎㅎ
      희성이 손에서 빵 뺏어갔던 과거를 제가 아는데요!!!

  6. 꼬마귤 2011.07.20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포스팅 보고 빵 터졌어요.ㅎㅎ
    고양이의 삐짐은... 특정한 순간에 크게 웃거나, 무시할때 데미지가 크다는 말씀.ㅎㅎㅎㅎㅎㅎ
    너무 공감이 되어 웃어버렸네요,^^;;
    아이고,ㅎㅎㅎ

    • 적묘 2011.07.20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꼬마귤님 참 어려운 연애같은 고양이들이지만

      사실 너무나 쉬운 것들 +_+

      맛있는 것과 장난감 한두개면 이미 니네는 내 손안에!!1

      뭐 그런거 아니겄어요? ^^

  7. 크아 2016.01.08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고양이도 삐질 줄 아는구나..ㅠㅠ
    편의점 야간 알바 중에 길고양이 들어와서 물주고 만져주고 놀다가 물건 정리해야 되는데 자꾸 치근대서 개무시했더니 이제 손 내밀면 막 물라함ㅋㅋㅋㅋ 시봉ㅋㅋㅋ
    고양이 삐지는 거 첨 알음ㅋㅋ 닌텐독스로 개만 키워봤지 이건 뭐ㅋㅋ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410
Total5,984,3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