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코이카 이야기/한국어 교육

[적묘의 페루]한국어 수업에서 젓가락 사용법도 배워요

적묘 2013. 11. 28. 08:00

1년 연장을 결심하면서
사실 수업에 대해서는 좀더 다양화를 하고 싶었답니다.

노래 수업도 하고 번역클럽도 하고
마음은 그런데 참 그렇게 하면 좋은데
수업 시간이 있고 진도는 나가야 하니까
그게 쉽지가 않아서

이렇게 따로 특강을 잡아서 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특강을 따로 준비하려면
학생들 시간표 확인해서 
교실조절도 중요하고
제가 수업 준비해야할 시간도 확 늘어나는거죠.

아무래도 이런 건 현지어로 해야하니까요.



이번 수업들은 정말 힘들었습니다..;;

학생들의 전공시간표가 바뀌는 바람에
더 버벅이는 수업이었어요.
그러다 보니 무한히 반복되는 복습형 시간에 지쳐서
드디어!!!! 준비!!!!


<대략 여기까지 하고 인터넷이 끊어졌네요
이제 다시 연결되었지만..너무 피곤한 관계로...내일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