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이른 봄

혹은 좀 빠른 여름도 괜찮아요.

사실 지겨울만치 더운 여름이나

살짝 저물어가는 가을도 좋지요

칼바람에 뺨을 스치는 겨울도 좋답니다.




경주는 그런 곳이지요.



버스를 탔던 어느 날도 좋았구요

부모님과 가는 가벼운 나들이도
마냥 좋기만 해요 ^^






더운날 버스 터미널까지
마중 나와준 분이 그저 고맙고




기다리며 몇장 담은

옛 추억같은 터미널 풍경도 정겹고



아직 어려서 (?)
접근하지 못하는 어른들의 세계가 궁금하고 ^^





일단

어딜가도 그저 아름다운 경주가 좋지요.


높은 빌딩에 숨이 턱턱 막히지 않아서 좋고
물론..; 그렇게
여기서 사시는 분들의 여러가지 불편한 점들도
느끼지만 말입니다...



http://v.daum.net/link/12056599



베트남의 유채꽃과 차이를!!!




종목 : 시도유형문화재 192호
소재지 : 경북 경주시 구황동 315-2
당간 지주





겨울과 봄의 차이가 확연한

당간지주의 분위기




한국의 유채꽃



누구라도 저 사이에 서서 한장 찍고

요기 둑길에 세워서
한장 더 찍어야 하는...



바로 그 장소!!!!



당간지주(幢竿支柱)는
불교 사찰의 당간을 세우기 위한 지지대로 쓰이는,
높이 약 3미터의 한쌍의 돌로 된 구조물



벚꽃을 보려면




역시 보문단지가 좋지요 ^^




물살에 흘러가는 꽃잎에



도로로 쏟아져내리는 꽃비에





참으로 아기자기한 한국의 자연에
감사하게 됩니다.




경주도 꽤나 맛집이 늘어서
거의 매년 여러번 가지만
매번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게 되더군요.



유황훈제오리 세트..
맛있었습니다 ^^




해물단호박찜의 일부~



한옥의 분위기에 새삼 젖어보기도 하고



파랗게 올라오는
벼에 절로 시간을 절감합니다.



연꽃잎이 가득 한 서출지에서



삼국유사의 한 대목을
머리 속에서 열심히 뒤적이고




백일홍의 전설 한 자락도 옛 이야기 책에서
꺼내봅니다.




뒤늦게 올려보는
아니 때 이르게 올려보는 경주 꽃사냥




2011년, 꽃사냥은 경주에서..어떠십니까?


-오늘은 좀 겨울갈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적묘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26
Today803
Total5,996,89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