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 받은 건데

초롱군이 자꾸만 물고가서

서랍에 넣고 봉인해 버렸답니다.




어느날 집에 가보니

초롱군이 또 얘 붙잡고 열심히 그루밍하고 있더라구요.

그만큼 사랑하나봐요.



그래도 색소에..; 몸에 안 좋을거 같아서 봉인했지만

이 사진 한번씩 꺼내보면 기분이 좋답니다 ^^


분홍빛 사랑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122
Total5,889,5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