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눈을 똑바로 뜨고

바라볼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아무것도 무섭지 않아


어떤 것도 나를 두려움에 빠지게 하지 않아






그런데도 자꾸 어디론가 간다..


그런데도 자꾸 숨게 된다



꼬리 터럭 하나 못 보게 하고 싶다

콧등을 파르르 떨게 하는





같은 이름자를 가진 다른 무엇이라도
들이 밀고 싶어진다




한빰 차이로

저 안과 밖은 갈린다





한 걸음 차이로

생사가 갈린다.





살아온 만큼 겁이 늘어간다




몸을 숨기고
마음을 사린다





아직 저쪽 길을 가기엔...

나는

나는


나는....






아직은 두려움이 많다...

그러니 그 길의 끝까지 나와 함께 가주길...







3줄 요약

1. 가끔 이별 생각을 해

2.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왜 이렇게 초록이 잘 어울릴까?

3. 당분간, 너는 술래에게 잡히지 말았으면 좋겠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220
Total5,969,10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