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갔던 동물원에서
 
가장 흥미있었던 부분은 바로 여기!!!

제가 본 중 가장 큰 새장?
새 방?

셀바를 한부분 옮겨 놓은 듯한
숲과 강이 인상적이 었답니다.

아쉬운게 있다면...
망원렌즈를 안 가져간 것..ㅠㅠ


huachipa 동물원 안쪽이예요
와치파라고 발음된답니다


숲속의 새들
산림조류 라고 번역 가능~




요렇게 밖도 식물들로 얽기설기~


울창하게 우거진 숲과
흐르는 물
고여있는 물들


동남아와 느낌이 비슷하달까요?


아마존강 유역과
메콩 강 유역은 그 특유의 큰강 느낌이~


다른 듯 같은 듯

이....

커다란 나무는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의
반얀트리처럼 줄기가 가득하지만 또 좀 다른 듯


나무 위 쪽으로
저쪽으로 높은 천장을 따라서
훨훨 날아다니는 새들



흐르는 물을 여유롭게 즐기는 애들도 있구요


아 정말 이럴 땐 망원렌즈가 아쉬울 뿐
이번엔 렌즈도 부족하지만
상태도 안 좋아서 ㅠㅠ
줌이 안되거든요.


음 그리고 어디나..그렇듯..
부모님들 아이들 잘 돌보시라는 내용도~
앞에 딱!!! 붙어 있어요















3줄 요약

1. 저 커다란 나무는 속이 비어서 방으로 꾸며져있답니다!

2.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새들도 많았지만, 망원렌즈는 집에서 휴식 중

3. 셀바는 아마존 지역이예요! 고온다습하답니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1
Today93
Total5,928,4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