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꼭 가려했었던

사실.. 올해 봄에는 뉴욕에 있을 뻔도 했는데

어찌 어찌 되다 보니

3월에 하노이에서 귀국해서
5월에 코이카 서류 넣고 면접보고
7,8월에 국내 훈련 그리고 10월 초 파견

미쿡 땅은 이렇게 코이카 파견 중간에 밟게 되었다.




인천발 LA행 대한항공을 타고
다시 짐을 찾아서

전자여권과 비자를 가지고
또 입국심사를 하고..ㅜㅜ

징하게 길더라..

그래도 나름 친절한 아저씨 걸려서
웃으면서 지문다 찍어주고..;;;
왜 왔냐 어디가냐 길래 버벅거리지 않고
허술한 영어로 답도 해주고 생긋..;; 웃어도 주고



다시 짐을 부치고
국제선-LA 발 리마행 LAN 항공을 타러 이동



한시간 가량의 여유

다시 발권을 하고

미리 가입해온 란 항공의 마일리지도 적립하고

처음 밟아본 미쿡 땅과 처음 보는 LA 하늘도 바라 보고





공항은 세계 어디나 다 비슷한 느낌인데..;;

아...ㅡㅡ;; 물론 다른 곳도 많지만....
시골 버스 정류장 같은 곳도 가보았으니..;;




중간에 트렁크가 하나 터지고
작은 트렁크는 손잡이가 빠지고..ㅜㅜ



어쨌든, 페루까지 반은 왔다는
그 기쁨에 다리를 쭉 뻗어보고!!!


다시 출국 수속을 밟기 위해서..ㅡㅡ

아니..이 짧은 시간 갈아 타는걸 위해서
이런 귀찮은 짓을!!!!!

전신스캔 한번 떠 주고..ㅠㅠ

란 항공 대기 장소로...;;;




돌아볼 것도 없이 너무 작은 곳이여서..

그냥 조용히 기다리다...



VIA LIMA



염원하던 곳 중인

미쿡땅을 이렇게 어이없이 별 감흥없이..지나는구나~



하고 비행기에 올라서!!!



스쳐가는 힐튼~



성큼 올라가는 비행기!!!



아...눈 앞에 펼쳐지는 LA!!!



그리고 바다...!!!!




동기와 잠깐 자리를 바꿔서
밖을 찍을 수 있었는데
창가 바로 옆자리에 앉았던
칠레 아저씨가 친절하게 몸을 피해줘서
망원렌즈로 담을 수 있었다.


그리고 바로 바로 알려 준 것이
옆을 날고 있는 저 비행기!!!!

비행기의 고도는
 인간이 숨쉬거나 살아남을 수 있는 정도의
공기도 온도도 아니다

그러나 비행기 안에서는 안전하다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낯선 땅, 또다른 문화

새로운 만남을 다짐해 보는
미쿡 하늘에서의 단상...


언젠가 또 다른 비행기를 타고
다시 저 땅을 살아가 볼 수 있겠지!!!


2011/10/10 - [인천발 LA행 대한항공] 기내식의 매력과 한계
2011/10/09 - [페루,리마] 현지적응,홈스테이 시작 ^^
2010/08/23 - [베트남항공] 밤비행기 기내식의 비밀 +_+
2010/09/11 - [베트남항공, 하노이] 가장 맛있는 식사의 비밀!

2011/07/04 - [인도네시아,발리] 가루다 인도네시아 기내식은 꼬딱!
2011/10/18 - [페루,리마] 바다 옆, 파티마 성당을 담다
2011/10/18 - [페루,리마] 아침부터 저녁까지, 현지적응의 일상들
2011/07/05 - [인도네시아,발리] 자유여행,저렴한 숙소 찾는 팁!


3줄 요약

1. LA 에서 전신스캔은 정말 기분 나쁘더군요..ㅡㅡ 다른 직원들은 친절했어요.

2. 칠레 아저씨 고마워요 ^^ 덕분에 바다도, 뱅기도 봤어요!!!

3. 미국은, 언제가 또 다른 인연이 있겠지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090
Total5,871,05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