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이 사진도 꽤나 오래전 ...

2009년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봉사활동을 끝내고
귀국해서 집에 돌아와 가방을 열었을 때랍니다~

한번 나갔다 하면 몇달이다 보니~
초롱군 표정이 심상찮습니다~

얘 또 왔어???
 
뭐 그런 느낌? ^^;;



비행기로 7시간 남짓

낯선 내음이 가득한 트렁크가 언제나 흥미진진한 우리 집

3종 세트들~




적도의 더운 나라에서 데려온 목각 고양이들



인도네시아 전통 바띡문양이 그려진
예쁜 고양이들과

작은 도마뱀 조각품
인니에서는 이 작은 도마뱀을 찌짝이라고 한답니다 ^^




그리고  목각 계란들과 그 판은 또 고양이




수업했던 학교에서

선생님께 받았던 기념품
크리스탈 피라미드 안의 보로부드르!!!



꺼내놓고 
어머니와 이야기 중에

깜찍양

은근 소심하게 살짝 다가옵니다!!!
 


이것들은 다 어디서 온거야?



몽실양은 아예 편히 자리 잡았고
깜찍양은 신나게



빛의 속도로 동참하고 있는

초롱군 +_+

역시나..;; 다른 고양이들 싫은가봅니다.

팍팍 넘어뜨리고 있어요..ㅠㅠ





일찍 구경 끝낸 몽실양은
딴거 없나 슬쩍 저쪽으로 가보고 있네요 ^^;;

그 와중에도

막내자리를 빼앗은

인도네시아 바띡 고양이 3종세트를 살포시
넘어뜨려줍니다.

미운가봐요..ㅜㅜ




깜찍양은 은근히~~~

마음에 드는지 살짝 자리 잡아주네요 ^^

그래서 인도네시아 고양이 몇마리는

장식장 안에
몇 마리는 거실에 자리잡았다는 이야기~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로긴하지 않아도 꾸욱 클릭할 수 있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07
Today716
Total5,922,32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