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타운 10

[적묘의 부산]초량에서 만난 고양이들,초량이바구길,차이나타운,상해거리

초량 이바구길을 다시 한번 찾았습니다. 평일, 낮, 따뜻한 오후 바람도 공기도 따뜻한 날 평일 낮의 한가로움!!! 계단에 사람이 많이 없어서더 맘 편하게 다닐 수 있었어요 모노레일도 하나도 안 기다리고바로 탈 수 있었답니다. 도착하면 바로 나오는 전망대 모노레일에서 내려서바로 옆에 있는 전망대입니다. 멀리보이는 바다 그리고 아래를 내려다 보면168계단이 6층 높이이고 조심 조심 계단을 내려와서 그 해당하는 높이에 집들과 맞춰서또 각각의 전망대나 카페, 전시공간들이 있어요. 그 두번째인가 세번째에서 눈을 사로 잡은건 아니 눈을 의심케한 것은? 혹시... 내가 보고 있는게 진짜 고양이 맞아? 무언가 큰 것이어슬렁거리고 있는거 같은데? 그런데!!! 제가..;;; 망원렌즈를 안 들고 왔지 말입니다!!! 그러니 ..

[적묘의 부산]차이나타운, 부산역 맞은편에서 만나는 중국식당, 공갈빵

정작 부산에서 살면서도잘 가지 않는 부산 차이나타운 왜냐면 +_+ 부산관광이 아니라부산역을 통해서 어디론가 이동하는 경우가 많으니까 이런 경우에만 가는거 같네요 목적지를 일부러 차이나타운으로 잡을 때아니면 누군가가 와서 부산역에서 마중하거나 배웅할 때식사 시간이 겹칠 때 8월은 분주했습니다~ 오늘에서야 찬바람이 살포시 기분 좋네요 이날도 정말 더웠던 듯 초량 차이나타운은부산역 맞은 편입니다. 길 건너서 바로 보여요. 이번에 달라진 것이 전체적으로 간판을 제정비 했더라구요. 부산역 1번 출구쪽에서 나와서 골목으로 들어가면 다시 이렇게 문이 나옵니다. 여긴... 청소년 통행제한이 있습니다. 참고하시구요. 통제되는 곳 쪽은요쪽 편은 키릴문자 간판들이 많습니다. 차이나타운의 기본 화교학교 정리된 간판들 붉은 색..

[적묘의 페루]성모수태 수도원의 변신은 무죄,아방까이 웨딩드레스 샵들

미국 여행에서도 많은 성당과 수도원들이 용도변경을 해서 안으로 들어가면 레스토랑이나 가게들로 변신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페루 리마도 마찬가지입니다. 골목 어귀마다 성당이 있고 또 사이사이 수도원이 있고... 그런 오래된 건물들을 보수 유지할 능력이 없는 현재의 페루 가톨릭 살아가는 것이 먼저인지라 가난한 종교인들은 많은 것을 포기합니다. 페루의 신부님들은 월급조차 없어요. 그러다 보니 외국에서 온 신부님들이 더 많고... 바리오치노로 들어가는 길에 있는 흰 건물 하나는 밖에서 보면 그냥 가게들이 쭉 있는 상업건물, 쇼핑몰이구나 싶어요. 그러나 들어가면!!!! 이름만 남아있는 수도원~ 건물 틀만 남아있는 수도원이지만 정말 볼만합니다. 밖으로만 다니면 이런 풍경을 전혀 알 수가 없습니다. 저의.. 오랜 제..

[적묘의 페루]리마 바리오치노에서 먹는 우동,김밥,찹쌀떡

요즘 코이카에 대해서 많은 관심이 있는 듯한데... 사실 어느 한쪽만 보면 왜곡이 많아 질 수 밖에 없습니다. 무엇보다 코이카 생활은 다른 한국인 교민과는 또 다른 생활입니다. 유학이나 사업이나 출장이 아니라 실제로 상당히 생활 수준이 좋지 않은 현지인들과 함께 생활하게 됩니다. 집은 안전한 동네에 구하지만 근무하는 곳이나 오가는 곳은 안전이 딱히 보장되진 않습니다. 물론 국가별로, 지역별로 큰 차이가 있습니다. 그렇게 타국에서 2년이라는 생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는 기회지만 그만큼 많은 것을 포기하게 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생활입니다. 아프기도 하고 좋기도 하고 힘들기도 하고 코이카 단원 생활은 직장생활과 별 다를바 없습니다. 일하시는 분들에 따라서 다르긴 하지만 현지사무소, 출근 ..

적묘의 달콤새콤 2012.10.16 (6)

[적묘의 페루]바리오치노에서 딤섬을! 리마 차이나타운,와록 WA LOK

일단 물건이 싸니까~ 항상 오가는 바리오 치노지만 Barrio Chino 정작 들어가서 중식당에서 뭘 먹어 본건 처음인거 같아요! 이름만 들어본 그 와록! 상당히 유명한 식당이라고 합니다. 처음부터 익히 들어왔는데 밥 먹어본 건 첨 ^^ 사진은 예전에 찍은 거랑 다 섞여 있습니다! 홍문 앞에서 쭉 걸어서 들어가면 저 길 끝에서 오른쪽으로~ 꺽으면 이런 길이 나옵니다. 이렇게 사람이 없는 건 일요일 아침 일찍..;; 페루는 일요일 아침 일찍~ 가게를 열지 않습니다. 하..;; 정말 어이없이 문 열때까지 계속 길을 돌고 돌았던 그 길 중 하나입니다. 와록은 워낙에 유명해서 물어보면 바로 알려줄겁니다.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지만... 이름만 알면 됩니다. 일상적인 ....풍경.. 사람들 많습니다~~~ 와록? 그..

[적묘의 페루]고양이는 단돈 5천원~애완동물거리

날 데려가세요 날 데려가세요 날 데려가세요 난 비싸지도 않아요 12솔이면 날 데려갈 수 있어요 (2012.6월 현재, 1솔=430원 가량) 여기는 어디냐면.. Monaterio de Santa Rosa de Santa María, Barrios Altos (Lima) 산타 로사의 수도원이예요. 산타 로사 성녀는 남미와 서인도 제도와 필리핀의 수호성인이랍니다. 1617년 8월 24일에 하늘로 간 성녀는 1668년 3월12일 교황 클레멘스9세에 의해 복자 품위에 올려지고 1671년4월12일 교황 클레멘스10세에 의해 성인 품에 올랐답니다. 가톨릭에서 성인은..;;; 인정받으려면 정말 오래 오래 걸리지요~ 산타 로사는 1586년 리마 출신의 성녀로 이사벨 데 플로레스(Isabel de Flores) 가 본명인..

[적묘의 페루]리마의 차이나타운, 바리오치노 일요일 아침풍경

사실, 밤엔 절대 가지 말라는 차이나 타운이지만~~~ 알고보면 ^^;; 위험성이란 건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에서 특히 저녁시간대의 범죄율이 높아지는 시공간의 특징이기 때문에 이른 아침은 괜찮습니다!!! 문제가 있다면..ㅠㅠ 가게도 문을 열지 않아욧!!!! 그렇게나 몇번씩 왔었지만 이렇게나 사람없는 차이나 타운은 이상해서 낯설고 낯설고..;; 대놓고 카메라 꺼내서 막막 찍어..;; 올때마다 찍는 권상우랑 현중이~ 나머지는 눈에 안들어 와서 ㅎㅎ 어디서나 용의 해!!! 사실 여기는 의외로 꽤 자주 오게 되는데 다른 상점들보다 정말 싸거든요. 집에서도 버스 한번에 오기도 하구요. 그런데..;; 일요일 아침이 이렇게나 한산한 거라 생각 못한 제가 바보..ㅠㅠ 생각해보면 우리 나라보다 땅덩어리가 13배나 크고 온..

[페루,바리오 치노]차이나 타운에서 한류를 만나다.

길을 걷다보면 하루에도 수십번 치나 china! 혹은 친근한척 부르는 치니따!!! 를 들을 수 있는데~~~ 중국여자~라는 뜻이다..;;;; 어이 중국여자 아니라니까!! 라고 해봐야..;; 검은 머리에 눈 찢어진 얼굴은 치나다. 최근 5년 사이에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코레아나? 라는 말이 나오게 되었지만 그래도 길에서는 치나~란 말을 듣는다..ㅠㅠ barrio chino 말 그대로 중국인 거리~ 세계 어디가나 중국인은 있고, 홍문이 있다 정화의 개척에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하는 바이다..;;; 이 북적거리는 거리는 중국의 오랜 이주 역사를 보여주고 있으며 그 덕에 후대의 아시아인들이 어디가나 먹고 살기는 좀 편해졌다는 것! 입에 안 맞으면 차이나 타운으로 가면 되니까 +_+ 차이나 타운의 가장 큰 미덕은 ..

[적묘의 부산]초량 차이나타운, 부산의 중국, 상해거리를 걷다

부산역 1번 출구에서 바로~ 정면에 문이 하나 보입니다!!!! 바로 부산 차이나타운 초량 상해거리입니다. 사실 제가 본 차이나타운 중에서 규모가 좀 작은 편입니다 바닥의 인상적인 문양 중국의 기린 비천상이 그려진 사거리의 지붕이 인상적이네요 안에서 보면 비룡이!!! 차이나타운특구 그러나 이젠 러시아인과 양키들이 더 많은.... 그런 곳으로 변해버려서.. 조금 아쉽습니다. 6. 25 이후 차이나타운으로 급성장했답니다. 이 붉은 문이 끝입니다..;; 조금 썰렁하지요. 그러나 초량1동주민센터만은 정말 근사합니다 ㅎㅎ 여기서 내려다 보면~ 이쪽거리는 역시 좀 한산한 편이예요 내려가서 부산역쪽으로 가야~ 물건도 많고 분위기도 업... 그러나 러시아계가 더 많은 차이나타운이 되겠습니다 외식음식으로 대표되는 차이나타..

[초량 차이나타운]U.S NAVY, 휴가나온 군인은 다 똑같다!

부산역 맞은 편 초량 상해거리랍니다. 부산의 차이나 타운이지요~ 그런데 오늘은 차이나가 아니라~~~ 미군들이 가득가득하네요!! 미해군 휴가날..;;;; 요긴 또 한국의 특수관광협회 부산지부가 있기도 합니다. 물론 부산시민에겐 해당되지 않지만 외쿡 사람이 물어보면 알려주면 되지요 요런 날은 장사하기 좋은 날이지요 거리가 확!! 살아납니다. 빅사이즈 티에 이런 드레스까지 있어요~ 이런저런 기념품들도 있고 그림들 세상의 휴가나온 군인들은 다 똑같죠!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 재미있는 그림들이 있는 티셔츠~ 따뜻한 담요!! 다들 춥고 배고픈 것이 군인이랬던가요~ 특히 월동준비 용품이 많았답니다. 다만...좀 그런게 있다면..; 이 점심시간대에 꼬옥 손에 맥주를 들고 대낮에 활보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