쩍벌남 5

[적묘의 고양이] 한겨울에 개념없는 노랑둥이 아깽이 쩍벌남

2012년을 앞두고..2011년 마지막 글인가 봅니다 ^^ 이제 진짜 기관 출근과 스페인어 과외와 이사를 앞두고 두근 반 세근 반.. 여유있게 다닐 수 있는 시간이 그리 남지 않았네요. 연말에 안전 관련 교육이 있어서 지방 단원들도 다 올라오고 저도 동기들 만날 겸 마리플로레스로 나갔습니다. 거기서 만난 개념없는 쩍벌남!!! 미라플로레스 시청과 대성당 사이 길은 언제나 고양이가 많은데 동기들이 시청쪽에 있다고 해서 그 사이길로 통과하던 중이었어요!!! 아니 웬 여인네가 계속 므흐흐흐흐 한 웃음을 흘리면서 이 아깽이를 쓰담쓰담.. 아..알고 보니 이분은 영국에서 오셨다네요. 근데 아무렇지 않게 스페인어로 말 걸었다가..; 급히 영어로 바꿨는데도.. 마무리는 My cat is bigger. + Mi gato..

[적묘의 초롱군] 추석 쩍벌남은 고양이의 놀이!!!

지가 뭐 했다고..;; 밤새 모한거샤!!!! 응? 니가 전을 뒤집었냐 튀김을 튀겼더냐 떡을 빚었더냐.. 물론 그런 것들 적묘도 하나도 안합니다..ㅡㅡ;;; 아놔..근데 왜 마루 한가운데 쩍벌남이 되버린겨!!!! 것두 앞뒤 뒤집어 가면서~~ 고루 고루~~~~ 어이없어서 초롱아 초롱아 부르니까~~~ 다시 정 자세로 뒤집어 주는 센스??? 초롱군!! 버럭!!!! 조카님이 궁금하다면서 큰 소리로 물었거든요!!! 이모이모~~ - 초롱이는 밤에 모한다고 낮에 내내 자? - 응..밤에도 내내 자~~ - 근데 낮에도 내내 자?? - 응 고양이는 원래 그래 -그럼 모하고 놀아? 그...글쎄..;;; 자면서 놀지..;;; 쩍벌남 놀이도 하고... 아 찹쌀떡도 열심히 핥아먹구~~~ 입 크게 쫘악..하품하면서 찹쌀떡 한입에 ..

[사스키님네 스코티쉬폴드 고양이] 노엘의 우아함에 대한 고찰

노엘은... 아기때부터 봐왔는데 어느 순간 +_+ 눈을 비비고 앗..;; 그 꼬맹이가 이런 쩍벌남이 되었나!!! 하고 깜놀하게 된 듬직한 청년묘였던 것임!!! 다만..인간과 다른 점이 있다면 쩍벌조차 우아해 보인다는 것? 폰카 인증 +_+ -아 그러고 보니 이 사진도 몇년 전이라 폰이 스마트하지 않군요 ^^;; 일단 +_+ 노엘군은 참으로 우아합니다 간식도 우아하게 받아 먹고 커피도 우아하게 노립니다 브런치를 즐길 줄 아는 남자~ 노엘군이지요 게다가 아름다움을 가꿀 줄 아는 그루밍족 역시 화장품은 트러블이 없는 것을 쓰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 바닥에 철푸덕 쩍벌 발라당도 우아한 남자~ 노엘입니다 +_+ 2011/08/10 - [사스키님네 고양이들] 조금은 어색한 사이? 2011/08/25 - [사스키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