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카콜라 5

[적묘의 페루tip]슈퍼마켓 3리터짜리 탄산음료가 있다!!!

2011.10.21에 쓴 글입니다. plaza vea 플라사 베아는 페루에서 무난한 할인마트~랄까요. 이것저것 사기에 좋습니다~ 물론 로컬시장보단 조금 더 비싸지요 그래도 아직 현지어가 잘 되지 않는..ㅠㅠ 아 스페인어!!! 스페인어!!!! espanol의 문법과 단어에 허덕허덕..;; 이럴 땐 가격이 딱딱 바로 나오는 마트가 정말 편합니다 ^^ 페루에는 꽤 여러개의 할인 마트가 있던데 집근처에 있는 플라자 베아~를 좀 자주 가게 되더라구요. 페루의 이런 가게들은 일반적인 로컬 시장보다 10배 가량 식품류는 비쌉니다 대부분 여행이 아니라 생활을 위해 머무르는 시간이 길다 보니 저도 현지화되는 편인데요. 페루에서 가장 놀란 것은..;; 후덜덜덜한... 3리터짜리 탄산음료!!! 근데 가격은 쌉니다 +_+ 페..

[적묘의 페루]한입에 쏙 bocadito,달콤한 파티 음식들

카나페라고도 하고 보카디토라고도 하지요 한입에 쏙 들어가는 작은 크기의 음식들이랍니다. 주로 달달한 과자들이나 짭조롬한 것들도 있어요. 원래 작은 슈크림 과자를 의미하는 단어인데 bocadito라고 하면 페루에서는 그냥 한입에 들어가는 파티용 작은 빵들은 다 들어가는 듯! 보까는 입을 의미하고 bocadillo는 샌드위치나 양이 적은 가벼운 식사를 의미한답니다. 즐겁게 수업 준비도 하고 수업 교구 잘 챙겨서 룰루 랄라 가려고 하는데 급 연락이 왔어요 한시간 빨리 와 달래요!!! 으아..가는데 한시간 넘게 걸리는데~~~ 버스 두번 타고 가거든요. 후딱 갔지요~ 무슨일인지도 모르고 하하하..;; 학교는 밖에서 사진을 찍기엔 위험하고 항상 안에서만.. 것도 여긴 카메라를 들고간 적이 없네요. 역시나 차차폰 사..

적묘의 달콤새콤 2012.06.02 (6)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완차코 새벽에 만난 아르헨티나 남자와 개들

화려하게 그림을 입힌 그냥 평범한 바닷가 서핑 호텔 정작 이른 아침에 자리를 지키는 것은 강아지 한마리... 집이 제일 좋다는 개 한마리 뿐.. 오가는 이 하나 없는 거리에 잉카콜라 담벼락을 지키는 것도 인적없는 거리에 낯선 발자국 소리와 셔터 소리에 살짝 귀를 열어보는 것도 새벽 어스름 바다 안개 속을 달리는 것도... 챗바퀴 돌아가는 일상의 셔틀버스를 앞지르려 뛰어가는 것도 새벽의 개님... 무심코 발걸음을 옮기다 목소리에 발목이 잡히다. 사진의 왼쪽끄트머리의 바닥에 앉은 남자 한참 나보다 어린 이 남자는 긴 여행을 마치고 오늘 집, 아르헨티나로 돌아간다고 한다. 너무나 행복하다고... 항상 여행의 끝에 돌아갈 곳이 있고 가족과 집이 있다는 것은 그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아무도 없는 거리에서 사람..

[적묘의 맛있는 페루]타말,양파와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이면 최고!

, 해외 생활에서 직접 해 먹는 음식도 나쁘지 않지만 -사실 경우에 따라서는 나쁠 수도 +_+ 역시 해외 생활의 즐거움은 어디서도 먹어보지 못한 낯선 음식을 처음 접한다는 설레임이 있지요!!! 약간의 모험이랄까요? 타말이란 건 향료와 양념을 넣은 밥에 닭고기를 넣고 커다란 바나나 잎사귀로 잘 싸서 쪄내는 음식이랍니다. 들어가는 건 그때 그때 달라요!!!! 동남아에서도 바나나 잎의 용도는 같아요 방부효과가 있어서 음식을 오래 보관할 수 있고 그릇 대용품이 되기도 하고 요리도구가 되어서 설거지 거리를 줄이는 역할을 하지요. 그냥 먹으면 조금 느끼할 수 있기 때문에 셀러드와 쪄내 아스파라거스, 그리고 식초에 가볍게 절인 보라색 양파를 곁들이면 최고죠!! 거기에 잉카 콜라를 ㅎㅎㅎㅎ 여기서는 탄산음료를 가시오사..

[적묘의 맛있는 페루]사막에서 해물요리 주문하기, EL CHE

저는 예전에 스페인어를 공부할 일이 전혀 없었답니다... 사실 영어도 수능치고는 그냥 예의상..;; 기초영어 수준이죠 사회생활 할 땐 학교에서 사회와 역사를 가르쳤으니 더더욱 외국어를 완벽하게 하는 것은 없습니다. 몽골이나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 라오스에서도 그리고 여기 페루에서도... 그냥 +_+ 살아가는 건 어디서나 똑같다는 것만.. 인류문화의 보편성에 기대고 있지요 후훗 바다를 끼고 있는 사막 혹은 사막 옆의 바다.. 뭐든 좋습니다.. 리마에서 새벽 3시 30분에 출발 오전에 차 안에서 먹은 샌드위치가 아침.. 치킨과 복숭아라는 미묘한 결합에 짜기까지 해서 반은..;; 남겼고 잉카 콜라로 입을 가셨으니... 빠라가스 섬을 다녀오고 카테드랄을 보고 또 사막을 달려 온 식당이 그저 반가울 수 밖에 없지..

적묘의 달콤새콤 2011.11.1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