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살랑 살랑 불다가

살짝 차가워진다 싶으면

어김없이 이불 안에는 고양이가!!!!






다른 이불 위에는?





너부러진 다른 고양이 한마리~~~~





빛의 속도로 접근!!!!




역시 빛의 속도로 그루밍!!!!





꼬마 아가씨 깜찍양은 초롱오빠의 그루밍에 속수무책!!!!




고릉고릉 기분 좋게 할짝할짝!!!




초롱아..; 그러다가 깜찍이 잡아 먹는거 아녀?



그루밍쟁이 오빠는 피해서 피신한 곳은 적묘의 옆구리!!!!




언니언니~~~~



오빠 없죠?




아흑..깜찍양 이때만 해도 옆구리 고양이였는데!!!!








다소곳이 앉아서 가릉가릉 하곤 했는데



언니언니~~~ 나 이뻐?




도자기 항아리..;;;



이렇게 되버렸지만..;;




뭐 물론 내 잘못인거 인정하지만..;;;;;





그래도 얘가 이렇게 조각나는 건 도자기가 부실해서라고 생각해주는거지?




그런거지?

두둥..




도자기의 필수요소는 아니지만

이불의 필수요소는 확실하다는 고양이!!!






최근 이불의 필수요소...





세마리는 되야...




진정한 수면유도용 이불이라 할 수 있겠죠!!!!





고릉고릉고릉...




주말,..


잘 쉬고 계십니까?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11
Today0
Total5,985,9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