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담벼락

뜯어진 창문

깨어진 유리


요즘의 일상적인 모습들





여기엔 새로

큰~~~

아주 큰~~~ 아파트가 들어선데요




그래서 옛날 집들은 모두 없애고 있데요




그러나 거기에 내 집은 없어요




괜찮아요

처음부터 내 집은 없었으니




거리가 내 집이었고





하늘이 내 지붕





굳게 닫혀 들어갈 수 없었던

집들이




이제 내게 벽을 열어주고




그렇게 탐났던

따뜻한 불빛이 새어나오던 방들에





드디어 들어가 볼 수 있게 되었으니...





문손잡이는 잠겨있지 않고


문도 바닥으로 내려와 있고



벽도 누워있으니

잠깐 더..

여기를 맴돌아도 괜찮아요





3줄 요약

1. 세상에는 수 많은 고양이가 있어요

2. 한 마리 고양이가 눈에 들어오면 세상의 고양이가 다 눈에 들어온답니다.


3. 다음뷰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시면 길냥이 사료셔틀에 도움이 되어요!


적묘의 다음뷰 발행  http://v.daum.net/my/lincat79

http://v.daum.net/link/17308067
 
http://v.daum.net/link/17271051

http://v.daum.net/link/17254633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05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1.06.05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콩나물님 저는 개인적으로다 +_+

      밥+계란+맛살+남은 생선 대가리

      등등등..잡다한거 다 ...주는 편입니다.

      물론 사료가 주기 제일 편하지만

      애들 입장에서야 짜지만 않으면 배고프지 않은게 먼저니까요.

      닭가슴살 삶아서 주는게 좋긴 하겠지만
      +_+ 고양이들이 미치게 환장하는 건

      맛살이예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86
Today69
Total5,950,5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