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이 그러하듯

이 또한 시간이 필요하리라


빨간 맛을 위해



봄이 흘러


꽃이 피는 시간이 지나고







봄이 짙어 

열매가 단단해지고









봄이 깊어

가득 머금은 습기를 뱉어내면







조금씩 완성되는 빨간 맛


천천히 조금씩 만들어진다









그렇게 짙어지는 


아직은 초록맛


곧 빨간맛










이렇게 빨간 맛을 기다리는 시간이


더 맛을 달콤하게 만든다










여기서는 보리수가 익어가고








저기선 앵두가 익어간다


꽃부터 열매까지


눈이 즐거운 건 또 하나의 행복





그러나 입에 넣지 못한 것은


눈이 즐겁기 위해서였지


새들이 먹으라고 의도한 건 아니었다고!!!!














2011/04/01 - [만우절고양이] 깜찍양의 실체는 하악하악

2011/04/11 - [내가 주인공] 고양이?봄꽃일까?

2010/08/11 - [빨간앵두] 고양이의 불만!

2017/05/31 - [적묘의 고양이]아마릴리스와 러시안블루,여름의 문,털뿜뿜,Amaryllis

2018/05/19 - [적묘의 정원]알로에,키워서 잡아먹기,식용식물,약용식물,마사지팩,알로에 아보레센스

2018/05/26 - [적묘의 정원]알로에,다육이,나눔하기,뿌리나눔, 일회용컵,테이크아웃트레이재활용

2018/03/06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초롱군의 역할,거실 인테리어 필수요소, 꽃과 나비






3줄 요약


1. 좀더 기다리면 정말 새콤달콤해진답니다. 


2. 새새끼들이 포식함. 무전취식하고 가버린 새새끼들 찾습니다..ㅠㅠ 엉엉

 

3. 우리집 묘르신 3종세트 풀어도 새는 못 잡습니다.....ㅠㅠ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199
Total5,891,09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