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낙 장거리를 대중교통으로만 이동하다 보니

피곤이 넘쳐서 아..이번엔 저긴 안가야지 하고 마음 먹는 곳이 가끔 있거든요.

부산에서든 서울에서든, 뭐 어디든 비슷비슷한 정도로..

서울에서 대전가는 시간 정도 걸리거나, 부산에서 대구 가는 정도로 걸리는
시내 거리는 정말 피곤하지 말입니다.

그런데 그 모든 귀차니즘을 날려 버리는 것이 있으니!!!!





제가 뭘요? 하고 딴청 부리는 이 꼬맹이들 이랍니다!!!





꼬물꼬물 바둥바둥!!!!




나 고양이 맞거든요!!!

식빵도 구울 줄 알고



낚시질에도 능하고!!!!


덥썩!!!!



맛난 냄새 나면 밥 달라고 야옹거리기도 하고




큰 고양이 따라다닐 줄도 알고




몸을 빨리 피하는 법도 배웠고!!!!



선풍기 위에 올라가 잘 줄도 알고!!!




다른 고양이 꼬리도 노릴 줄 아는!!!!



가끔 그윽하게 우주의 신비도 들여다 보는

눈빛도 가지고 있는




혼자 물도 잘 먹고!!!!








혼자 몸단장도 잘 하지요!!!




잠도 잘자고!!!!





무엇보다 한시간이 넘는 지하철 시간을 무릅쓰고



귀차니즘과 피곤을 극복하고


무거운 가방을 매고

요기까지 와서 사진을 찍게 만들 수 있는!!!!




피로 특효약!!!!



아기 고양이랍니다 ^^


근데요 저 질문 있어요!!!!

저 성별이 뭘까나요?




3줄 요약

1. 고양이는 적묘를 움직이게 한다

2. 피로와 귀차니즘의 특효약은 아기 고양이!!!

3. 아깽이는 빛의 속도로 자라더라..ㅠㅠ 나 돌아오면 거대묘가 되어있겠군하!!!



그동안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거대묘가 되어다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51
Today139
Total5,892,19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