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 출근을 하게 되면서

어차피 사람들 없을 때만 챙겨주는지라


사람 소리나면 빛의 속도로 도망가는

제대로 교육받은 길 위의 생명들








한 발짝 다가갔다고

바로 아래 지붕으로 내려가서


저쪽 너머로 갈 줄 알았더니만







그래도 간이 좀 커진 


턱시도 아기냥입니다.








이 이른 아침부터


우아하게~









사료 몇알 먹고는

이렇게 몸단장 중~








그리고 지도 고양이라고~


아기 식빵굽기까지!!!










그 사이에


다섯걸음 정도 떨어진 곳에서


엄마고양이와 삼색아기냥은 열혈 아침 식사 중








바람에 그릇이 몇개나 날아가서


결국 물로 바닥을 씻어내고

바닥에 밥을 주고 있어요.








어차피 우리집 베란다니까



사람들 없을 때

거리쪽에서 이쪽을 들여다 보지 않으니까

편하게 주고 있답니다.








그래도 일단 다른 사람소리 들리면

후다다닥



도망가기 때문에

조용히 천천히


움직이면서










그 사이에 저쪽 지붕으로 넘어간


턱시도 냥은 길게 몸을 늘이고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네요.





다들, 아침 드셨어요?






2017/08/21 - [적묘의 고양이]지붕 위 고양이, 엄마고양이의 점프 + 동영상

2017/08/23 - [적묘의 고양이]지붕 위 아기냥 성장일기,라고 쓰고,스톡힝 혹은 밀당 기록

2017/08/18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 3종세트, 담벼락 위의 뜨거운 시선,밥내놔

2017/08/16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노랑둥이 고양이와 눈인사, 인사하는 사이

2017/08/15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노랑둥이,캣닙은 테이크 아웃


2017/08/14 - [적묘의 고양이]지붕 위 고양이,3종세트의 짠한 묘생, 길냥이

2017/07/29 - [적묘의 고양이]지붕 위의 고양이가족,스톡힝과 사료배달

2017/06/09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길냥이에게 냥빨의 충동을 느끼다

2017/06/02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간식 나눔받았어요~






3줄 요약


1. https://youtu.be/8p4TuNJDwD4 동영상 주소는 요기~~ 


2. 아침 7시, 아침식사 챙겨주고 저는 정작 빈 속으로 출근!!!!


3. 엄마 고양이는 여전히 수유를 병행하는 듯, 항상 배고파있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