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파고스에 와서

 puerto ayora de santa cruz 섬에 머무르면서


키오스크에서 저녁을 먹는 것은

사실 하나의 여행 코스같아요~



예전에 철학과 선배님이 

한달 정도 머무는 여행을 할 때

열대 지방에 가서는 과일주부터 담그라고 하시던데


그게 갈라파고스에선 불가!!!


왜냐면..대부분의 채소가 외지에서 들어오고

과일도 마찬가지








갈라파고스는 갈라파고스 물가로

고립된 물가 성립으로

휴양여행온 유럽인들에게는 괜찮네 비슷하네~정도

배낭 여행 아시아인들에겐 이거 뭐야 이 가격


뭐 그렇죠...

저는 일단 어중간하게 26일 정도 살았던지라


3번 키오스크에서 외식을

그리고 점심은 메뉴 종류로, 

대부분은 그냥 해먹었어요.


일단 에콰도르에서 음식들은 간이 센편이라 짜거든요~







대부분은 저처럼 길게 시간을 보내진 않으시니까요


하루 이틀 정도는 여기서 저녁을 해결하시더라구요





제가 갔을 땐 

갈라파고스 랍스타!


닭새우가 한창이었고

무게와 크기에 따라서 


키오스크에서는 10달러부터 40달러까지 

다양하게 가격을 불렀어요






여기는 대략  저녁 6시 이후부터

7시쯤 되야 이렇게 가득가득


그리고 저녁 늦게까지 하지만





정작..너무 늦게 가면


너무 큰 생선이나 닭새우만 남아서

비싸게 먹는 경우도 있답니다.





저는 고추장이랑 식초를 챙겨가서



이렇게 먹을 때도 

보통은 기본적으로 초장과 

식초를 상큼하게 가미한 간단샐러드 정도는

들고 다녀요~





그리고!!!!



어느 분께서 블로그에서 쓴 글 봤지만


저도 정말..;;



랍스타에 질려서 드디어 중국식을!!!


랍스타에 질린 이야기는 다음에..;;;








그리고 이건 에콰도르 술인데

달콤한 소주같은 느낌?






아주 다양한 색이 있고 색에 따라서 맛이 달라요.


그리고 본토에서는 6달러 정도

산 크리스토발 섬에서는 10달러

여기 산타 크루즈 섬에서는 11달러랍니다.



거리에 따른 가격이 팍팍 느껴지지요.





그래도 갈라파고스니까요~


중국음식도 해산물로 시켰어요~






감자튀김도 같이!!!






점심은 일반적인 메뉴


3.5달러에서 5달러 선에 형성된 듯





스프에 꿀란뜨로-고수, 향채

들어간 경우가 많으니까 

스프 빼달라고 하면 가격이 차이가 나기도 해요.





보통은 밥에 소금과 기름으로 양념이 되어 있답니다~





짠게 싫다면!!!


당연히 직접 만드는 수 밖에!!!!




그리고 이전 포스팅에서 말씀드렸던 바와 같이!!!!


이런  농산물들은 다른섬으로 반입금지!!!!


그러니 한 섬에서 먹고 다른 섬에서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시장은 상설이 아니고

화요일과 토요일 아침에 서는 시장으로

산타 크루즈 주민들이 직접 재배한 채소를 가져와서

더 저렴하게 구입 가능하답니다.



보통 미니마켓에서 한두개 1달러 하는 것들이

여기서는 한 봉지에 1달러!





그리고 이래저래 

급하게 다닐 땐 좋은 인스턴트들은


비상식으로 항상 챙겨 두는 편이예요~


한국에서 오신 분들이 챙겨주신 것도 있고

아껴 놓은 것도 있고

현지에서 구입한 것들도 있답니다.








그리고 역시 제일 꼴 뵈기 싫은 것들은


관광객들의 진상..;;;


이런 짓 하지 말자구요..ㅠㅠ







2015/01/16 - [적묘의 갈라파고스]이사벨라 섬 입도비와 항구 스노쿨링 Galápagos Fur Sea

2015/01/14 - [적묘의 갈라파고스]어시장에 가면 흔한 닭새우, puerto ayora de santa cruz

2015/01/14 - [적묘의 갈라파고스]아요라에서 산 크리스토발 섬으로!짐검사는 필수!

2015/01/12 - [적묘의 갈라파고스]다윈의 진화론,핀치들과 예쁜 꽃들


2015/01/08 - [적묘의 갈라파고스]지구반대편, 낯선 동물들과 함께한 25일

2015/01/01 - [적묘의 갈라파고스] 2015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4/12/30 - [적묘의 갈라파고스]개관 50년 찰스다윈연구소 폐쇄 위기 이유,재정악화





3줄 요약

1.갈라파고스에 농수산물 반입은 금지!! 인스턴트는 가능~~~


2. 현지에선 현지음식을 주로 먹지만, 남미식 소금간은 정말..;; 좀 힘들어요.


3. 함께 이야기 하고 함께 음식을 나누고 시간을 공유한 그대들, 우리 또 만나요


♡ 참, 잘 먹고 다닌답니다!!!  

2011년 10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코이카 2년+연장 1년 마치고

2015년 새해를 갈라파고스에서 보냈습니다.

2015년 1월에 쓴 글을 수정해서 올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에콰도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쌤』 2015.01.18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객들의 진상짓은 어디를 가나 있군요
    제게 익순한 음식은 밥과...감자튀김이 전부...
    랍스터인가요? 크기가 정말 후덜덜합니다...ㅎ^^

    • 적묘 2015.01.20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썜님 아무래도 외국에 나오면 다들 저렇게 변하는 느낌이랄까요?
      자기 나라에선 그렇게 못할텐데..
      낮에 맥주병 들고 마시면서 담배피면서 걸어다니는 외국인들....
      어디서나 보긴해요. 호안끼엠이나 루앙프라방이나 마추픽추 마을이나 비슷비슷..

      그러지 말아야죠. 정말.

      랍스타는 아니고 큰 새우 종류로 제주도에서도 잡히는 닭새우랍니다 ^^
      맛있어요~~~~ 굳이 먹는 수고로움을 생각한다면
      고급형 게맛살을 좀더 추천하지만요 ^^:;

  2. 98th 2015.01.19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코이카 준비하면서 부터 적묘님 티스토리를 정말 열심히 보고, 많은 도움을 받았었어요~!
    귀로여행 중에 맞는 연말은 더 특별하셨을것 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 다 잘되길 희망합니다^^

    • 적묘 2015.01.20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98th님 코이카는 너무나..저마다 다른 상황이라서 사실 어떤 도움이 될까 싶긴 합니다.....

      나라마다 지역마다 단원마다 마주치는 스트레스가 꽤 높은데...
      게다가 각국의 사무실들에서 또 소장권한으로 이루어지는 일들이 많아서
      과연 어떤 피로도가 가장 높은건지도 모르겠어요.

      귀로 여행은 아예 여권을 바꿔서 시작해서
      이제 시작이랍니다 ^^

      블로그가 도움이 되었다니 기쁘네요~

  3. JJ 2016.01.14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휴스턴공항이에요~ 키토공항에서 노숙? 후 갈라파고스 넘어갈예정입니다.
    남미여행 가기전부터 적묘님의 글을 읽고 또 읽었어요~~ 너무큰 도움이 되는거같아요~
    한가지 질문드려도 될까요?
    갈라파고스에서숙소 혹, 추천해주실만한 곳이 있을까요? 정보라곤 론니플래닛 보며 해석중이라;;

    • 적묘 2016.01.14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J님 오 도움 되었다니 추천 한번 해주세요 +_+
      블로그 어워드하는데 추천해달랄 사람이 없네요 ^^;;

      아마 제가 지냈던 숙소는 이미 문을 닫았을 거고.
      갈라파고스 정책이 저렴한 숙소를 없애고
      좀 좋은 시설로 비싸게 받는 쪽으로 변하고 있는 중이라 그만두겠다고 했었거든요.
      그리고 제가 있었던 곳은 위치가 안 좋았어요.

      그냥 저가형으로 가실거면
      갈라파고스 공항에서 내려서 버스타면 무에제에 내려줄거거든요.
      그 근처에서 싼데 물어보고 가는게 나아요.
      다 거기서 거기라...도미토리 형식이고 아침 나오고 부엌 사용 가능 한 곳도
      꽤 있을겁니다.
      뿌에르또 아요라로 가시는 거면 제일 잘만한데가 많을거구요.
      벌써 1년 전이라서 ... 부킹닷컴 검색해서 하루만 예약하시구요
      제일 저렴한데 가보고 아니다 싶으면
      섬 작으니까 2,3시간 구경하면서 여기저기 들어가보고 빌리시는거 추천해요.
      전 항상 그러는 편이예요

  4. JJ 2016.01.14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핫~ 감사해요
    어워드페이지가서 투표했어요~
    아마도 페루와 볼리비아 갈때도 와이파이만 허락된다면 계속 보게될듯해요~
    좋은글과 정보 잘 볼께요~~~

    • 적묘 2016.01.15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J님 페루 리마는 비싸긴 해도 한국보다 싸니까..
      메리어트 점심 뷔페 강추입니다.
      세금포함해서 35달러..아마 아직 안 바꼈을거예요~

      밤에 다니지 마시고 조심히 노시옵소서~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433
Total5,897,39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