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기장을 열어본다는 것은
상당히 낯뜨거운 일이다.

누군가에게 보여주고자 하는 글이 아니니

스스로가 보더라도
온몸이 스믈스믈해지는
기분은 어쩔 수가 없다.


......


어느 순간부터
또다른 방식의
일기를 써 나가기 시작했다


 나만의 것이 아니라
가상공간의 누구라도 원한다면 볼 수 있는
그런 것으로





그러나

결국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고

그 의미를 읽어낼 수 있는 것은

오로지 나만의 것이기에

그 나름의 원형은 고스란히 남아있다.



어느 순간의

그 공간에서
의지와 행동

판단의 주체와
셔터의 순간은
별개의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진으로 담은 날들을 돌아본다....

부지런히 살고 있구나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869
Total5,897,8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