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에 정말 사진을 많이 찍으러 다녔답니다.

여기저기 지방도 가고
공연도 가고 그랬지만


역시나 가장 즐거운 것은

아기와 동물사진이죠.



둘다...통제불능...
지네 알아서 하고 저는 셔터만 누른다는 공통점이 있죠!!!


오늘 사진 정리하다

혼자 빵 터져서 살짝 같이 보려고 올려봅니다.




칠지도님네 도나양과
떠돌이님네 지한군!!!!




순간의 기록이

이 먼 곳에서 큰 즐거움이 되네요 ^^


사실 하노이에 와서 노트북 하드 용량 점검하다가

사진을 외장으로 옮기고 좀 삭제할려고 열어보다가

혼자 빵 터진게 아쉬워서


살짝 올려봅니다 ^^


어때요? 정말 제가 시킨거 아니라까요!!!!






3줄 요약

1. 아기님과 동물은 정말 비슷해!!!!


2. 사진 찍는 즐거움을 팍팍!!!! 쌓아준다!!!!


3. 아놔..하드 못 비웠네..ㅠㅠ 남은 건 2기가..;;;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계유산守 2010.12.13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싱크로 인가 했습니다. 정말 100% 이상이네요.ㅋㅋ

    • 적묘 2010.12.14 0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세계님 그러게요!!! 싱크로 대박이죠!!!!

      사진의 즐거움은 이렇게
      야밤에 혼자 들여다 보다가
      문득 문득 발견하는 의외성에도 있더라구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86
Today105
Total5,950,60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