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선 2013.04.21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오...문학관 꼭 가보고 싶어요^^
    적묘님 안보이셔서 깜놀해서 찾아왔습니다.
    발려쪽으로 발행을 안하셨군요. ㅠㅠ

    • 적묘 2013.04.21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붓다엄마님 지금 뉴욕에 휴가와 있어요
      휴가인지 발품인지도 모르게.;;;

      잘사는 나라는 역시 화장실이 좋구나 하고 감탄하면서
      하루에 최소 2,3개의 박물관이나 미술관
      유명한 건물들 2,3개씩...

      발목 나갈만큼 걷고 있어요.
      이건 뭐..맨하탄만 오가는데도 그렇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62
Today349
Total5,967,16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