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과 부산을 오갈 일이 좀 많았답니다

 


요즘은 어느 역이나 다 똑같아져서 사실 재미없어졌어요


더욱 더 저를 재미없게 만드는 것은





4대강 사업 홍보비로 검색해보세요..

 

작년도 기사에 

 

국토부 4대강 홍보비, 올해 60억 내년 85억원 
TV·신문 광고, 여론조사 등 사용…"거짓 홍보에 국민세금"

 

이것뿐일까요?






저수지 보수 비용을 이쪽으로 돌렸다는 지자체도 꽤 나오네요





바닥의 모래를 긁어내고 시멘트를 발라버리면

 

 

필터 없는 정수기와 무엇이 다른가요?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550830&sid=E&tid=1

에서 발췌

 

이용섭 의원과 박선숙 의원은 4대강사업 홍보 등에 투입된 예산, 고용현황 등을 짚으면서 과연 이 사업이 실효성이 있는지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국토해양부에서만 지난해와 올해 4대강사업 홍보비로 144억원을 썼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정부가 홍보보다는 국민적 동의, 환경영향평가와 예비타당성 조사 등 절차부터 제대로 밟으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정부에서 밝힌 4대강사업 일자리 창출 효과는 과장된 것이라며, 고용 현황 등을 비교했다






 

기술이 좋아서 이렇게 빨리...4시간도 채 걸리지 않고 서울에 도착....

 





여기도 마찬가지...

 


세금....


 

남의 돈 쓰긴 참 쉽지요...

 

자기 주머니에 들어오는 돈 세는 기분도 좋겠지요



 

이렇게 홍보하는 건 사실..; 인천공항 끝내주더군요..;

 

다음에 한번 올려볼게요.

 

 

아 혹시 이렇게 기차역과 공항에서  홍보하는 이유는

 

기차와 비행기 말고 배타고 다니라는 건가염?

 

 

그렇게 홍보하지 않으면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세뇌하지 않으면 국민 대다수의 동의가 얻기 힘들다는 반증인지라

 

 

더 입이 씁쓸합니다.

 

 

다들, 신문이나 뉴스, 이렇게 오가면서 여기저기 홍보물들 보실거예요

 

이거 우리가 낸 세금이란 건 알고 계시지요?


이번 태풍이 조용히 지나간 것이 가장 큰...홍보가 되겠네요..ㅠㅠ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57
Today200
Total5,948,52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