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코이카 이야기/적묘의 코이카_KOICA

[페루,리마] 현지적응,홈스테이 시작 ^^

적묘 2011. 10. 9. 22:56


프라다 칼로가 반가웠던..
밖에서 볼때 전혀 짐작하지 못할 듯한
홈스테이집은 예쁩니다 ^^

그것 하나만으로 생활이 즐거워지지요!!

안나 마리아도 친절하구요...
이분도 인터네셔날하셔서~
프랑스와 스위스에서 약 10년을 사셨더군요 ^^



대가족이 사는 집으로
다들 친절하고




여긴 -14시간입니다.

일요일 아침 8시 50분..

로컬 성당에 가보려합니다.

나중에 길 알게되면 천천히 한인성당도 찾아가 보려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