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마르쉐라는 패밀리 레스토랑을 기억한다면
설명이 훨씬 쉽답니다.


딱 그 스타일이예요 ^^

들어가면 주문을 해도 되고
돌아다니면서 골라도 되요





기본 세팅은 아주아주 가볍지요!!!




^^ 저도 일단 구경부터...


여기저기 메뉴가 적혀있지만

사실 전..ㅜㅜ 못 읽으니까요...




돌아다니면서

그냥 손으로 이거요 저거요



그러면 식탁으로 요리가 배달되어 온답니다.



같이 가신 분이 베트남어를 잘하시는 분이라서

전 편하게 혼자 사진 놀이 모드...





정말 큰 식당이면서
또 외국인도 엄청 많고

무엇보다..


메뉴가 다양한데다가




가격이 괜찮은 편이여서



뭔가 모험을 해도




그리 아깝지 않달까요?



구경 끝!!!


이제 먹기 시작!!!!!


설명 없습니다.
요리 이름 모릅니다

^^;;;





세사람이 이만큼 먹고

음료수 마시고..

가격 이렇게 나왔어요.


요리 이름 확인하려고 찍었는데
가격도 나오지요?

다해서 한국돈 3만원 정도

확실하게 아는 건 코카콜라밖에 없어..ㅠㅠ


꽤 늦은 시간이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많은 분들이 다시 속속 식당을 채우고 있었답니다.

밖에서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도 있구요.

정말 마르쉐같은 분위기랍니다 ^^




3줄 요약


1. 최근 3달에 먹은 것들이 한번에 업로드 되는 중입니다.

2. 요즘 인터넷이 왔다갔다 널뛰기라 사진이 자꾸 밀리네요.

3. 베트남 음식의 매력에 빠지면 살은 안빠져요..ㅠㅠ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키초코가릉 2010.12.09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서울에 있었음 어떡해서든 적묘한테 놀러 갔을텐데...^ ^;;;;;

    난 미국보다 동남아가 더 좋아~~~
    맛난게 더 많은거 같아..(이유가 그거? ㅋㅋ)

    여기도 동남아 레스토랑이 있지만..비싸고..
    우짰든..베트남 가고프다~

    • 적묘 2010.12.09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니아언니 ㅎㅎㅎ 그러게요

      전에도 어떻게든 시간이 맞았으면 태국이든 어디든
      언니따라 여행 갔으면 좋았을텐데..하고
      여러번 생각했답니다.

      스페인도 글쿠요!!!!

      언젠가 기회가 있겠지요 ^^

      맛집기행에 가까운 여행이 되지 않을까 싶긴 하네요 ㅋㅋ

  2. 보나 2011.01.27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다 맛있어 보입니당^^
    돌아다니면서 골라도 되는걸 몰랐네요 ㅠ.ㅠ
    가고싶어요 ㅠ.ㅠ

    • 적묘 2011.01.27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나언니 어케 주문하셨어요?

      전 이름을 잘 몰라서 일일이 찾아가서 보면서
      확인해야 되던데 ㅎㅎㅎ

      아니면 옆자리에꺼 보고
      저거 주세요!!!!

      ^^;;

  3. 코마리 2012.10.25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난 음식사진에 침 삼키고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저도 먹어 본 식당이네요^^
    식당 이름이 우리 뜻으로 맛난집? 맛난식당 머 이렇게 되었던거 같네요.
    식당이 체인인지 하노이에서 두곳을 가봤어요.
    두곳다 맛있게 먹었답니다.
    이번에 출장가면 또 먹어보고 자랑하러 올께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119
Total5,966,17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