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연산동에서 누군가를 만났습니다


사실 다니던 한의원이 이 근처인데

요즘은 부산에 도통 있질 않았죠.


이번엔 간 곳은 도쿠리라는 곳이예요.









정신없는 연산동 거리에서

깔끔한 이자카야~






아....저 화장실이란 건..;;

도쿠리 화장실 아니랍니다.


실내에 아주아주 깔끔하게 있어요 ^^;;






사케를 덜어 마시는 그릇의 일종으로

 호리병 모양이 많이 사용하는 


그냥 사케병?


그걸 도쿠리라고 하는 거였네요~





들어가니까~


딱 보이는 사케병들


그리고 뒤쪽 주방도 보입니다 ^^







아직 밝을 때 도착!!!


남들 퇴근 전에 들어감 +_+





퇴근시간에 식당에 들어가면 

뭔가 더 한가로와서


좋기도 하고

빨리 일을 시작해야하는데 싶기도 하고 ^^;;






기본 셋팅찍는데 바로 뒤에..보입니다.


실내 안쪽에 화장실 깔끔해요.

손씻는 세면대랑 있어요.


검은 커튼 뒤쪽에 공간있어요~

+_+ 화장실은 중요하니까요!!!



살짝 뒤적 뒤적





별 고민 없이

꼬치 5종 = 사시미 소

그렇게 주문했답니다.







술은 병으로도

잔으로도 판매하니 참고하시구요 ^^







기본 샐러드~

양파 갈아서 올려서

입에 쌉쌀하게 맛있더라구요.


가쯔오부시를 올린

단무지랑 깍지채 나오는 콩도 맛있고~





생각보다 다양하게 나왔던

사시미~





문어숙회, 연어, 참치

광어? 그리고 조개랑 개불, 우렁쉥이, 소라





쫄깃하게 맛있게

야금 야금







무엇보다 좋아라 하는

소라 +_+







그리고 바와 연결된 오픈 부엌이라 

바로 볼 수 있는


꼬치구이~~~








표고버섯, 방울토마토와 베이컨

닭고기와 대파

명랑을 사이에 끼운 닭고기

마지막이 쯔꾸네라고..일본식 닭고기 완자






무엇보다 향이 끝내줬던 표고버섯 구이


맛있음 +_+

양배추와 함께 폭풍 흡입!!!



모두 다 짧쪼름

그냥 맥주를 부르는 맛!!!





방울토마토가 

맛의 균형을 잡아주는데

일단 기본은 술 안주라는 거 +_+


짭쪼롬이 기본입니다.





특히 마요네즈와 명란과 파의 콤비는

그냥 술을 부르는 맛~~~





쯔꾸네의 비주얼





계란과 간장 소스를

잘 비벼서 먹으니


호옹...그렇게 찍어먹으니 또 맛이 색다릅니다.







한참 앉아서 커피 이야기며

사는 이야기며

여행 이야기들을 나누는 중


살포시 나온 서비스~디저트!!!







복분자? 로 졸인 방울토마토

완전 상큼!!!






탱글탱글한 생크림에

간장 소스를 바른 요것도 독특


의외로 이게 하나도 안 달고

우유맛~





잘라 놓으니 진짜 더 순두부 같음


근데 달짝지근한 간장과 앙상블

첨 먹어보는 거라서 특이하긴한데

일단 이런 종류 좋아하는데다가




바삭한 호두에 부려진 슈가 파우더랑 잘 어울려져서

한두입씩 섞어 먹으니 궁합이 좋았다는 것


 그렇게 밝을 때 와서


다른 테이블에도 한둘씩 사람들이 앉고

밖에 어둠이 내려앉을 때


동행님과 길고 긴 수다를 마무리하면서

다음은 선선한 가을을 기약했답니다 ^^



2차 정도에 가볍게 술 한잔

다양하게 한두가지 골라서 먹는 재미

일본식 선술집 이자카야


도쿠리였답니다~






모두의 블로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연제구 연산동 630-16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82
Today385
Total5,984,8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