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엘랍은 Kuelap 또는 Cuélap
고대 도시의 이름입니다.

페루의 아마조나스에 있어요

chachapoyas는 구름 전사라는 뜻으로
잉카문명에도 지속적으로 저항했던 이들로
사실 이 이름도 잉카제국이 붙여준 것이고 기록도 그들의 기록이라서
차차포야스 자체나 쿠엘랍에 대한 기록은 없다고 봐야할 듯.

찾아보아도 잘 안나오네요;;;

그리고 이후 스페인 침략에도 대항하면서
인구수가 급격히 줄고,
16세기 경에 성을 버리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디로 갔는지는 모르지요~

그래서 여기에선

대략 6세기부터 16세기까지 사람이 살았던 것으로 
짐작됩니다.
 


 북부의 욱뚜밤바 Utcubamba 계곡이 내려다 보이는
산등성이에 위치하고  길이 약 600m,
폭 110 미터에 달하는 요새랍니다.

성벽이 가장 높은 곳은 19미터 이상이라고 해요.


해발 3천미터에 해당하는 곳에서
400년 뒤에야 이 유적이 발견된 것이고,
아직 밝혀진 것이 많진 않습니다.



버스로 한참을 돌아돌아
올라오고 나서야

또 걸어 올라가는 길이 나온답니다.




대체 이 사람들은..;;
이 돌들을 어디서 날라와
이런 건축물을 지었을까요!!!



차차포야스는 공항이 있긴 한데
구름 때문에
비행기가 벼랑 아래로 떨어진 적이 있어서
그 이후로 공항이 폐쇄되었어요.

그래서 리마에서 버스로 가려면 20시간 이상
치클라요에서 들어가면 10시간
차차포야스 광장에서 여기 쿠엘랍 유적지까지
약 4시간이 걸립니다.

저는 리마-치클라요-차차포야스-쿠엘랍
13+10+4(왕복 8시간) 이거 보려면 거의 30시간..ㅠㅠ



그렇다는 것은!!!

여기 사는 사람들은 그 모든 거리를 걸어다녔다는 것!!!!


식수가 없는데!!!!
어디봐도 생활용수가 나올 곳이 없는데!!!!


아마도 비가 많이 오는 아마존의 우기때
물을 저장해 놓고, 그 이외에 부족한 물들은
저 아래의 강에서 길어 온 것으로 짐작됩니다.


역시나 신전과 정치적 공간으로 짐작되는 곳이
제일 위쪽 중앙에 있구요


El Tintero
잉크병 모양의 탑


요새와 사람들이 살았던
거주지역


11미터에서 20미터까지
높이가 엄청난...


좁은 입구


3줄 요약

1. 온갖 인터넷 사이트를 뒤졌는데도 별 정보가 없네요~

2. 마추픽추도 인상적이었지만, 쿠엘랍 정말 좋았어요.

3. 버스를 징하게 타야한다는 거 말고는 ..;;; 뱅기가 없음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8.12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 산들이... 꼭 구글맵을 보는듯하네요 ㅎㅎ 조각 조각 붙여놓은듯한 ^^
    저도 걷는거 좋아라 하는데.. 이젠 무릎이.. 더욱이 비오는날엔.. ^^;;;;
    30시간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기분은 어떤가요??
    예전에 미서부 여행할때 LA에서 라스베가스까지, 또 샌프란시스코까지 버스여행 할땐,
    자다 깨다 먹다 자다 깨다 먹다..를 반복하니 목적지가 나오던데.. 하하하
    전 멀미의 여왕이라 더 그랬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나저나 저 구불구불한 도로를 버스타고 30시간이라... 전.. 무리일듯해요 ㅜㅡ

    • 적묘 2012.08.13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30시간을 한번에 타는게 아니라서 괜찮았어요.
      그래도..;; 13시간은 힘들긴 하더라구요.
      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다시 13시간 + 10시간 나가야 한다는 생각에 헉..하긴 했어요.
      그래서 한번 더 가고 싶은 곳이긴 하지만
      다시 못갈 거 같기도..;;;

      제 한계는 한번에 대략 10시간까지인 듯

      그래도 요즘은 mp3도 있고 스맛폰으로 책도 읽고..그렇게 나쁘진 않아요.
      저 구불구불한 도로는 차차포야스 왕복구간만 그렇고

      다른 대도시 사이들은 저마다 차이가 있긴하지만
      고속도로의 평탄함이 있거든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75
Today375
Total5,985,31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