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고양이여 일어나시오

깃털이 왔다오


파닥파닥






모르페우스가 아니라네

깊은 꿈이 아니라 나에게 와요


깃털이 파닥거리며 

잠을 뿌리는 것이 아니라

잠을 쫒아내는 것임을





제발 날 돌아봐줘~


응응?





그리하여 +_+


끝없이 부르는 이름에

질려서 깨버린 우리 막내~


13살 몽실양






이내 눈을 뜬 깜찍양 


사실은..;; 간식으로 꼬셨음다!!!!





그리고 열렬한 놀이 시작!!!


월간 낚시!!!!


잡아랏!!!





우리 몽실양은...

참...+_+


찍기 힘듭니다.






망한 고양이 사진 대회용





그리고 2년 사이에 무진장 

토실토실해짐


이게 다~~~ 초롱오빠 간식을 열심히 먹은 덕!!!





그래서 더 토실토실





눈도 또리방 또리방!!!






한 손으로 턱!!





시크하게~





깃털이 도망가도 시크함

잠은 깨웠는데....


깨운거 미안해서 간식 한번 더 줍니다~~~





2018/09/24 - [적묘의 고양이]14살 할묘니,턱시도 까칠냥,깜찍양의 격한 놀이

2018/09/18 - [적묘의 고양이]새 장난감,개다래나무,그리고 모노톤 자매

2018/09/17 - [적묘의 고양이]13살 고양이,할묘니의 격렬한 놀이,월간낚시,파닥파닥


2018/09/04 - [적묘의 고양이]계단의 모노톤 자매 고양이,할묘니,알고보면 냥아치 눈치싸움

2018/08/24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모노톤자매,말린 캣닙 야미야미,몽실양과 깜찍양

2018/06/21 -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3줄 요약

1. 잠을 깨우고 놀이까지 해드리니 고마움에 간식을 드립니다!!!

 

2. 그래도 깃털 장난감은 반응이 좋은 편 ^^

 

 
3. 신나게 놀자 우리 냥이들~ 맛나게 먹자 우리 할묘니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서인 2018.10.03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화질이 완전 화보급으로 훌륭하네요ㅎㅎ 고양이도 사진빨 받아서 더 이쁜 것 같아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16
Today1,210
Total5,654,5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