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 24

[적묘의 고양이]사진첩을 뒤적이다,초롱군,2018년 8월 18일에 별이 되다

초롱군을 보내고보낸게 보낸 건지 그냥 노랑둥이만 지나가면 다 초롱군 같고우리집 모노톤 할묘니들만 지나가도초롱인가 싶고.... 2016년 가을 사진 폴더를 열어봅니다. 듬직하게 튼실하게 화사한 노랑둥이가가을 햇살에 화사했었죠 울 초롱군 탄탄한 옆구리뽀샤시한 얼굴 흘러내린 뱃살까지 햇살에 샤방샤방한 초롱군 햇살을 바라보는시선을 따라 가다 보면 나른해지는 어느 오후 터럭도 반짝반짝 더이상 예쁠 수 없다 노랑둥이는 진리~ 항상 3인용 쇼파가 꽉찼던 그때가.... 하나하나~나를 쫒아오던 시선도 이젠 어느새 지나간 일 추억으로 넘어가는19년의 시간 그래도 괜찮아사진으로라도...남았으니 다행이야. 2018/08/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 별이 되다,19살 묘르신,무지개다리,내 인생의 반과 네 묘생 모두,2018..

[적묘의 초롱군]긴 만남과 짧은 이별,19년의 묘연이 별이 되다.

내 인생의 반과 네 묘생의 모두 함께한 내 고양이 더 어렸을 때 암걸렸으면 수술하고 나았을텐데 라던가집사님이 억지로 애를 잡고 있다던가 뻔하게 다 알고 있고 이미 하고 있는 것에 대한 아는 척이라던가온갖 불분명한 정보인 척하는 도움 안되는 도배글이라던가 그런 의미없는 쓸데없는 모르는 사람들의 그냥 던지는 말들은 중요하지 않아요. 팩트체크만 하면 되지요.그 어떤 말들보다도 더더욱 고맙게도초롱군은 18년을 건강하게 살았고, 19번째 맞이하는 칠석이 지나가는 즈음 약 4개월 간의 힘든 투병을 마치고고양이 별로 가는 무지개 다리를 건넜습니다. 17살 정도부터 갑자기 느려지고 정원보다는 소파를 선호했지만그래도 언제나 제일 덩치가 컸고 7키로를 유지하는 건강한 고양이였기 때문에4개월을 버틸 수 있었답니다. 고양이들..

공지 2018.08.23 (18)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9살 고양이,초롱군,소파 뒤에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고양이가 잠을 자는 위치에 따라서 사람과의 관계를 따진 글이 올라왔던데 그냥 웃지요... 사람도 나이에 따라서 변하는데 고양이라도 나이에 따라서 변하지 않을까 발치나 머리맡에서 자다가 팔을 베고 자던 고양이가 배 위로 올라와서 가슴에 기대 그릉그릉하며 딩굴다가 어느새 소파로 옮겨가고 아프니까 소파 아래나 침대 아래로 들어가고 그런거랍니다. 저마다 살아가면서 변하는거고.... 그래서 섭했다고 하니까.. 소파 아래서 잠깐 나와서 제 옆에 철푸덕 드러누운 초롱군 아냐... 그냥 노트북 충전기로 충전하고 있는거임 그런거임... 전자파가 좋아서 있는거임.. 그리고 이내....다시... 스르르르르ㅡ 자꾸 소파 뒤로 가니까 아예 장식장 하나 빼고 소파랑 벽이랑 거리를 띄우고 청소 다 하고 물이랑 간식이랑 사방에서 다..

[적묘의 고양이]애정뿜뿜,묘르신, 남매고양이가 늙어간다는 것,19살고양이,14살고양이

태어나서 우연히 만나이렇게 기대어 같이 늙어간다 엄마 손바닥 위에달랑 올라왔던 그 작은 깜찍했던 깜찍양은 19살 오라버니 옆에슬쩍 몸을 기대준다 낮잠에 빠진 아버지 다리에슬쩍 그 무게를 얹어가며 묘생을 따라오는지긋지긋한 카메라 셔터 소리에눈을 지긋이 감아본다. 아유.. 언니 좀 그만 찍어요. 아빠도 주무시고 오빠도 잔다잖아요!!!! 그리고 몽실양은? 우리 13살 막내 몽실양은 이렇게 바닥에 너부러져서~~~~ 몸을 쭈욱 폈다가 굴렸다가 고급스러운 회색 러시안 블루답게 고급스러운 원목 나무 바닥을고급스럽게 딩구는 중 역시 막내라찬바닥에 있구만.. 아직 5월인데~~~~ 19살 오라버니는뜨뜻한 깜찍 여동생의 등짝에찰싹!!! 바이오 난로의 기능이 좋구나!!! 아직은 이렇게 따뜻한 온기가 필요한 시간 몽실양은 그냥..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묘르신 병원 나들이,꼬리종양,피 사진 있어요(+동영상)

병원 가는 와중에그 와중에!!! 그 와중에도 예쁜 우리 고양이우리 묘르신 19살 초롱군 일단.... 잘 자고 있던 소파 위에서강제 이동장 탑승 자다가 날벼락 야옹스러워서 광묘 모드 차 안에서는 그냥..뭐.. 지인의 표현을 빌리자면 +_+ 소리 멈추면 불안하고소리 지르면 창피하고 소리 멈추면 불안하고소리 지르면 창피하고 소리 멈추면 불안하고소리 지르면 창피하고 무한 반복하고 병원에 도착+_+ 그랬더니만..이 뭔..;; 격한 환영 병원 고양이 몽구....철창행 +_+ 초롱군 이동장에서 대기 중 잠깐 기다리다가 심기 불편해짐..;;;; 진찰대에 올라갔어요. 꼬리가 많이 부풀어서 배농하고 드레싱하면 좀 편하려니 했는데 알고보니 바깥쪽만 진물이 나오고안쪽은 그냥 피!!! 그러니까.... 우리 초롱군 꼬리에는 종양..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의 취미,묘생의 절반은 그루밍(+동영상)

초롱군이 작아보이도록신경써서 담아보았습니다 +_+ 항공샷으로!!! 요래 찍으면또 다른 귀염 뿜뿜 쿨럭.;;; 고개돌리면 중년이 아니라 꽃할배급!!! 잠깐 소파 아래 내려갔다 올라왔다고 격하게 피곤해 하네요 흐음... 그럼 오늘의 일과를 시작해 볼까? 가장 큰 일이자!!가장 큰 취미!!! 고양이 묘생의 절반!!! 할짝할짝 찹쌀떡은 언제나 맛있지 고양이 세수를 무시하는 사람은 없겠죠? 고양이 세수만큼 꼼꼼하게 건강 마사지가 되는게 없다구요!!! 그러니 깨끗하지 않은 고양이는아픈 고양이거나어릴 때 제대로 못 배운거예요!!!! 이렇게 교육이 중요합니다!!!! 앞발- 세수- 어깨!!! 혀가 길어야 유리합니다 혀의 유연성에 대한 깊은 고찰... 은 여기서 생략한다!!!! 왜냐면.... 왜냐면..... 초롱군은 지금..

[적묘의 고양이]13살 막내 몽실양의 고민, 초롱 오빠의 꼬리

눈을 떼지 못하는 이유 몽실양은 사실... 어렸을 때부터 초롱군의 꼬리를 정말 정말 정말 좋아했어요!!!!! 우는 아기 고양이도 뚝 그치게 한다는 바로 그 치명적 꼬리의 유혹!!!! 출처: http://lincat.tistory.com/100 [☆The Space Of Redcat☆] 2017/11/23 - [적묘의 고양이]12년째 변태, 발집착, 발페티쉬 중증케이스2016/09/0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은 오빠의 꼬리가 좋아요~2010/09/2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꼬리의 치명적 유혹 어느새 시간이 흘러 흘러 사실 나이나 체력으로 이미 언니 오빠들을 다 이긴 몽실양 마음껏 이리 딩굴 저리 딩굴 사실상의 1인자!!! 제일 어리고제일 체력이 좋은 몽실양... 그 앞에!!!! 이 유혹적인 노랑..

[적묘의 고양이]묘르신,초롱군의 역할,거실 인테리어 필수요소, 꽃과 나비

거실 인테리어 필수 요소 꽃과 나비 나비를 맡고 있는 초롱군입니다. 사람나이로 환산하면 100세에 육박하는 19살, 고양이지만 꽃이 있는 곳에초롱군이 있죠 꽃을 먹지 않아요. 간식은 따로 먹고 입청소 중 시클라멘도 있고카랑코에도 있고 보라색코스모스 국화 한참 꽃을 보고 있자니초롱군이 벌떡 일어나 탁자로 올라갑니다. 꼬리가... 네...이젠 계속 이렇겠죠... 꽃보다가초롱군 보다가 이젠 같이 보네요. 역시 꽃엔 나비지!!! 봄이 오기 시작하면절기가 바뀌기 시작하면 하나 둘 하나 둘 꽃이 늘고 하나하나 들여다보는초롱군이 있고.... 그렇게 초롱군의 역할은 거실 인테리어의 마무리! 필수요소랍니다. 꼬리에 간단히 소독하고 살짝 묶어뒀어요. 넘 싫어하면 또 풀어주고~ 셀프로 풀기도 하고 ^^;; 2018/01/1..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초롱군,고양이 약먹이기 힘든 이유,그가 머무른 자리

하아... 초롱군... 발톱깍기도 쉽고털 빗기는 것도 잘 참고약 잘 먹는 착한 고양이 -----였었죠!!!! 지금까진 그냥 약이랑 간식치약같은거... 암데나 발라놔도그루밍 완벽하 고양이 동생들 그루밍도 다 해주는 할짝할짝 초롱군이었는데!!!! 간식을 먹다가그릇에서 묻었는지 이마에서 콧등까지 쫙 다 묻었는데도 몰라요. 가끔은 수염 주변에 묻어있어도진짜 모르더라구요. 들러붙어 있어서 물묻혀서 닦아줘야 하는 정도로 모르더라구요. 약이나 뭐나 묻혀줘도...잘.... 몰라요..ㅠㅠ 힘들게 힘들게 약먹고 물마시고 후딱 거실로 자리를 옮긴 초롱군 꼬리부분이.... 하아...조금씩 더 부풀고 있어요. 거대한 여드름처럼.... 염증이 열을 못이기고 터지게 된다고 하네요. 얼마나 아플지 감이 오지 않는... 머리 슥슥턱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초롱군,묘르신 아프지마요,ㅠ.ㅠ,진통제,간식

지난 번...병원 다녀온 후 초롱군 꼬리 상태는열감이 좀더 많아지고 가끔 새벽에 우엉 하고 울고 그런데 그게..;;; 간식을 주면 안 울어서얘가 새벽에 우는 이유가 아파서일까 아니면 호령하는 걸까... 고민이 되더라구요. 그러나 열감과....부풀어오름에 ㅠㅠ 안 아플 리가 없다!!! 병원 고고!!!! 묘르신 모셔갈 필요 없이그냥 다녀왔어요. 지난 번에 검사한 결과가 있고 통증이 느껴지는 거 같은데 어떻하면 좋은지 문의하고.. 약을 받아 왔죠. 코오...자고 있는 초롱군 아 진심..;;; 냥빨하고 싶다. 초롱군의 털은 이리도 길어서목욕하고 나면 완전 보들보들 티나는데 깜찍이나 몽실이랑 달리노랑에 흰색이라서 냥빨하지 않으면꼬질꼬질해 보인다는 단점이..ㅡㅡ;; 뭐든 새거는 궁금한 우리 몽실양 아냐 니꺼 아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