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에..

사료 두봉지를 던져 놓았습니다.


하나는 어제 비오는 중에도

간간히 뜯어 먹고..

오늘 아침에 보니 깨끗이 잘 마무리로 다 먹고

봉지만 고인 물에 딩구르르르르



 

 

 여전히 아기들은 보이지 않아요


 




한달이면 애들이 부쩍 부쩍 자라니까...



그리고 지금 간간히 보는

저 삼색주니어는

엄마 반절도 넘게 컸으니까요






젖소랑 초롱미니미가 너무 궁금할 뿐




아휴

 


밤마다 애들 울음소리는 들리고

사료는 먹고 가는데



얼굴은 안 보이니..

이 갑갑함..ㅠㅠ





2011/06/25 - [지붕위 고양이] 장마걱정과 먹튀에 대한 분노
2011/06/24 - [지붕위 고양이] 2004~2005년 길냥이 사료셔틀 기록
2011/06/20 - [지붕위 젖소고양이] 뜨거운 양철지붕위의 고양이????
2011/05/24 - [지붕위 아기고양이] 3종세트 교환해주세요!!!
2011/05/17 - [지붕위 고양이가족] 빛의 속도로 자랍니다!

2011/05/19 - [지붕위 고양이] 사료봉투째 물고 가버렸..ㅠㅠ
2011/05/19 - [지붕위 고양이들] 스토커지만 변태는 아니예요!
2011/05/16 - [지붕위 엄마고양이] 아기 고양이가 셋??!!??
2011/05/13 - [지붕위 엄마고양이] 사료셔틀 대기 중!!

2011/05/10 - [지붕위 고양이] 엄마가 되었어요
2011/04/28 - [지붕 위 고양이] 창 밖의 고양이
2011/05/28 - [지붕위 고양이들] 엄마냥+아기삼냥 가족사진 성공!!!



3줄 요약

1. 더워서 낮엔 시원한데 가 있는거라고 믿을게!!!

2. 아래쪽 지붕에 고양이들이 오면 울집 고양이들도 창가로 우르르르르

3. 언제까지 먹튀할꺼냐!!!!! 보고 싶다 아가들아!!!!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82
Today94
Total5,984,5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