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장하드 용량을 다 합치면..

2.5테라 정도 되는데..

남의 디카로 찍은거 까지 하면..

2002년부터 사진이 있어요.

그 중에 니콘 3100으로 찍기 시작한 것이
2003년 중반부터

첫 디카의 기록들로

부산대 앞 고냥씨들 조금 올려봅니다.






종이박스를 이용하거나

종이를 펼쳐서 그 위에 주는 일이 많았어요




비닐 봉지에 사료를 넣어

흔들면

고양이들이 우르르르 오기까지.


약....4,5개월이 걸린 듯합니다.





당시엔 입시학원에서

언어영역을 가르치고 있었거든요.

맞은 편은 고시원이었고..




주변에 오가는 인간들이..

뱉은 침과 담배꽁초

던진 쓰레기 중에서..


예쁜 건 지붕위의 고양이들 뿐이었어요.






입시학원 강사라는 건..

2시나 3시 출근

그리고..

밤 10시나 11시 퇴근




애매한 저녁 시간..





이런 저런 걸 시도해 보았는데




이 국수를 고른 이유 또한..

 


이렇게 비닐에 담는 것보다


캔을 통채로 들고가는 것 보다


요렇게 담는게

세지도 않고

가방에 냄새도 덜 베니까





요런 용도로 ^^




한참 들고 다니면서

이렇게 고양이들 보이면 부어주고 그랬었죠



주차장 쪽에도 고양이들이 많았거든요




부산대 앞은 워낙에 술집과 식당이 많아서

약간의 공존이 이루어지는

상황이었어요.





그래도 길냥이 수명은...평균 3,4년

2004년 생인 이 고양이들은

지금 무지개 다리 너머서 배부르고
 등 시원한 곳에서 딩굴딩굴하고 있겠지요

비 피할 곳 찾지 않아도 되고....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의 어색한 야옹야옹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날아라. TNR 노랑고양이
2011/06/20 - [지붕위 젖소고양이] 뜨거운 양철지붕위의 고양이????

2011/05/24 - [지붕위 아기고양이] 3종세트 교환해주세요!!!
2011/05/23 - [지붕위 고양이]작년 봤던 턱시도의 등장
2011/05/21 - [지붕위 고양이] 초롱 미니미의 발랄깜찍한 오후
2011/06/1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지붕에도, 집안에도 냥이덩어리들
2011/06/16 - [철거촌과 지붕] 길고양이와의 거리두기에 대한 고민
2011/05/28 - [지붕위 고양이들] 엄마냥+아기삼냥 가족사진 성공!!!




3줄 요약

1. 한끼라도 챙겨주고 싶다는 마음이 중요하더라구요,

2. 지붕위 고양이와의 인연은 상당히 기네요!

3. 이때는 디시의 야옹이갤에서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더랬죠. 모두모두 감사해요.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솔로몬♡ 2011.06.2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고양이 생각하는 마음 정말 대단하십니다.
    고양이들 너무너무 귀엽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4
Today46
Total5,982,0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