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꼭은 바다가 아니라 강이랍니다.


석회암이 많은 베트남에 논밭이 조합되어

강을 따라 우거진 수풀과
깍아세운듯한 절벽의 조합


뱃놀이하러 가는 곳이예요 

영화 인도차이나의
아름다운 배경이

되었다고 하는 곳







하노이 남쪽 약 115㎞ 거리에 있는 땀꼭은

하노이에서 투어로 이동하거나
자가운전 시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1번 국도를 따라 1시간 40분 이동합니다.

거리가 문제가 아니라, 길이 문제라서..;; 오래 걸리지요


 




마르크스 주의는 그저 정치 노선이고
실용적인 대안이었다는 것..

호치민이 자본주의를 신봉했다면
베트남은 완전히 달라졌겠지만..






이렇게 여기저기 보이는 사원들을 보면

베트남의 복잡한 역사에서
일상적인 기복신앙밖에

의지할 것이 없었던 민초들이 딱 떠오른답니다.





땀꼭은 관광지지만

이들에겐 생활 터전이지요




물고기나 새우를 잡는 이들이 많아요





저 한켠에는 돼지도 키우더라구요




뱃놀이하는 관광객들은

세계 각지에서 옵니다~




무성한 푸른 숲과

기묘하게 녹아내리는

석회동굴들은

사실 그만큼 베트남의 식수 사정이 좋지 않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지요.






그러다 보니 청결상태도 좋지 않은 것이고..;;



그냥 재미있게 보고

흘러가면 되는데



그래도 좀 살았다고 ^^;;
이런 저런 생각이 막 머리속을 오가더라구요




관광객을 대상으로 물건을 파는 여인네들





10배 이상의 가격을 부르기도 합니다.

저는 마실 물과 간식을 싸갔었어요~



더우니까 동굴 안 쪽의 서늘한 곳에..

이렇게나 많은 배들이 있더라구요





몇개의 동굴을 지나가면

제일 안 쪽에 배를 놓고 쉬는 이들도 있고





하롱베이처럼

이렇게 나와 있는 원숭이도..
근데 누군가가 키우는 건지
사슬에 매여있답니다.




관광객들에게

원숭이에게 주라고

과일을 비싸게 파는 배도 옆에 있지요

하롱베이도 마찬가지..;;




땀꼭에서 뱃놀이를 즐기고

생각은 많아지고..


그래도 언젠가 꼬옥

양쪽으로 벼가 노랗게 펼쳐질때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랍니다 ^^





2011/05/23 - [베트남 땀꼭] 육지의 하롱베이에서 뱃놀이
2011/01/17 - [베트남, 하롱베이] 띠엔꿍,석회동굴을 가다
2011/01/14 - [베트남,하롱베이] 바다의 계림엔 적벽대전이 펼쳐지고

2011/06/01 - [베트남 하노이] 호치민 묘소 주변
2011/06/01 - [베트남 냐짱] 넴 느엉, 로컬푸드에 도전!
2011/05/30 - [베트남 하노이] 호떠이,인터컨티넨탈에서 주스 한잔!
2011/05/29 - [베트남 하노이] 호떠이 주변풍경을 담다

2011/05/26 - [베트남 밧짱] 도자기 박물관엔 쥐도 있어요 +_+
2011/05/26 - [베트남 여행팁] 달랏 대성당, 꽃과 호수의 도시
2011/05/26 - [베트남 달랏 야경출사] 여행과 카메라의 고민
2011/05/16 - [베트남 랑선] 국경도시의 시장에는 없는게 없다!
2011/05/04 - [베트남 하노이] 유럽분위기의 미딩 송다

2011/05/01 - [베트남하노이의 솔로염장구역] 연인의 호수, 서호풍경
2011/05/01 - [베트남 호이안] 충동구매를 조심해야 하는 곳
2011/04/18 - [베트남,호치민] 벤째성의 기억
2011/03/20 - [하노이 투슬리스] 일주사에서 검은 고양이에게 안녕하고
2011/03/08 - [베트남 하노이] 160원짜리 노선버스 타는 법!
2011/02/04 - [베트남, 무이네] 소녀와 젖소 고양이를 만나다

2011/02/05 - [베트남 호치민] 설날 해바라기와 고양이, 그리고 햇살
2011/02/07 - [베트남 호치민] 오토바이를 탄 고양이
2011/01/26 - [베트남,훼] 베트남 음식의 본고장에서
2011/01/17 - [베트남 하노이] 하이웨이4,밤문화를 즐기는 방법1
2010/12/27 - [하노이의 파리] 소피텔, 메트로폴의 크리스마스
2011/01/05 - [하노이,브라더카페] 사원의 분위기와 하노이의 맛
2011/01/10 - [하노이,호아로수용소] 역사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




3줄 요약

1. 베트남의 땀꼭은 언젠가 한번 꼭 다시 가보고 싶어요.

2. 논과 어우러진 풍경이 정말 멋지다고 하더군요

3. 인도차이나 영화에 여기랑 하롱베이가 나왔다던데 그 영화도 보고 싶네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2011.07.25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에 관하 새로운 글이 안올라오네요.....
    제가 거처를 옮기기로 했어요.......베트남 사이공으로요......베트남가서도 자주 들어 올께요....

    • 적묘 2011.07.25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님 앗..정말요?

      제가 요즘 좀 다른 일이 정신이 팔려서..
      정말 베트남 글은 아직 10년치는 더 남아있어서
      올려야지 하고 있습니다만 늦어지네요..

      사이공은 정말 여름 나라인데 ^^
      저도 잠시 어디 다녀오려고 해요.
      지금 서울인데 혹시 짬나면 커피라도 한잔 하고 싶네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122
Total5,865,04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