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이들은

언제나 함께 하고 싶어

더 사랑하는 이는 더 바라는 것이 많아

가끔은

마주 보기고 싶기도 하고

가끔은 같은 곳을

바라보고 싶어

오늘은..




날 바라보지 않는




너를 탐한다..


할짝할짝...




조금씩 널 맛보고 있어




너도 날...

 

 



가끔은 그루밍해 주고 싶지 않니?



네가 어느 곳을 바라 보던지..

나는 널 할짝할짝



너의 눈에 비치는게 알고 싶어




너의 시선을 따라간다




응? 꼬물이들?



엥? 나의 미니미?




아..혀 빠지겄다..ㅡㅡ;;;

그리고 너 고양이적으로다 맛이 없어!!!!




3줄 요약

1. 초롱군은 꼬물이들 보랴, 몽실이 그루밍하랴 정신이 없어요.

2. 저자리에 제가 있으면 제가 애정의 대상이랍니다. 후훗!!!

3. 무엇보다..초롱아~ 몽실이 목털 역방향으로 그루밍하는거 알고 있나?

다음뷰 추천 손가락 꾸욱 눌러주시면
길냥이들을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021
Today139
Total5,947,70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