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난히 꼬리가 무거워지고

힘들어진 초롱 묘르신이랍니다.


조용한 밤이면


통증이 자꾸 오는지

보챌 때마다 이거저거 주긴 주는데....






약은 싫지만


맛있는 건 좋다는 거







그 중에


플레인 요플레가 있다는 것!!!





다른 아이들은 가까이 왔다가






정말...빛의 속도로


가버립니다.









깜찍양은 가까이 오지도 않아요


어린 것들은 모르는


이 맛





뭐랄까


시큼하고


달지도 않고


맵지도 짜지도 않고







요플레 뚜껑을 핥게 되는 맛이라고

할 수 있지







콧구멍까지


싹싹 핥아먹게 만드는 맛






꽃이 피고 지고


봄이 오고 가고







무슨 상관이랴


초롱군이 있고


뭐든 잘 먹는게 있다면


그냥 고마운거지...



입맛 있을 때


싹싹 다 먹어!! 다 먹자!!!!


다 줄게!!!






2017/04/22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 초롱군, 파피루스를 선호하는 봄날 고양이

2018/02/28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2월 마지막날,매화가 피고, 봄볕이 쏟아지고

2017/04/03 - [적묘의 고양이]캣닙tip,식목일에는 노묘 위한 캣그라스를 심어보아요.

2017/01/17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의 정체는 냥아치, 장수묘의 비결은 생크림!!!

2016/08/30 - [적묘의 고양이]심장이 덜컥. 팻로스, 상실을 생각하다.


2017/11/09 - [적묘의 고양이]아빠 생신에 초롱군은 딸기 생크림~

2016/02/18 - [적묘의 고양이]16살 초롱군 노묘 장수비결

2014/05/28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과 함께 있는 시간의 소중함

2013/05/27 - [적묘의 고양이]그제 초롱군과 2년 전 초롱군의 얼굴비교






3줄 요약


1. 달라는대로 다 주고 싶다고!!! 진짜 전부 다 +_+ 단맛없는 플레인 요플레도~ 


2. 아파하니까...정말 해줄 게 없다는게 너무 아프네요..ㅠㅠ

 

3. 염증부분이 살짝 터지기 시작했어요. 계속 소독을 해야할 듯합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