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쿵

 

 

왜 초롱군은

 

항상 저를 심쿵하게 만드나요

 

 

 

 

 

 

 

 

 

 

발도 이쁘고

 

 

 

 

 

 

 

발바닥

 

젤리도 이쁘고

 

 

 

 

 

 

 

 

 

 

저저 눈꼽도 이쁘고...

 

아니다 그건 아니다!!!

 

 

우리 일단 눈꼽 떼자!!!

 

 

 

 

 

 

 

 

 

 

 

딱 카메라 내려놓고

 

눈꼽 떼기 시작

 

슬슬 머리 문질문질 해주면서

 

턱을 슬슬 만져주다가

 

눈주변 쓸어주면서 눈꼽 살포시 떼면

 

 

 

 

 

 

 

 

 

 

깨끗해지지만!!!

 

살짝 삐집니다..;;

 

 

 

 

 

 

 

 

 

 

 

 

겨울엔 역시 털이 찌네요

 

털 뿜뿜

 

 

 

 

 

 

 

 

 

초롱군의 털은 일단

 

좀 길어요

 

 

 

슬슬 만지다가

 

 

 

 

 

 

 

 

 

 

슬쩍 가르마도 타보고..

 

뱃털로 타는 가르

 

 

진짜 길죠

 

 

 

저희집 3종 세트 중에는 털이 젤 길어요.

 

 

 

 

 

 

 

 

 

 

그러나 역시 배를 만지는 거는..;;

 

 

고양이에게 금기..

 

 

 

 

우엉 하는 소리를 내면서

 

어이없어하는 중

 

 

 

 

 

 

 

 

 

 

자고 있는데 눈꼽 떼더니

 

발톱 깍고

 

이젠 배까지 만져?

 

 

어이없어서 혀를 집어넣지도 못하고

우엉 하는 소리를..;;;

 

 

 

 

 

 

 

 

 

 

 

그리고 이내

 

혀는 잘 집어 넣고

 

 

집사의 손길을 즐기며

 

 

 

 

 

 

 

스르르르르르ㅡ

 

 

길고 긴 낮잠을 잔답니다.

 

 

밤잠, 아침잠 사이의 낮잠

 

 

길고 길죠

 

 

 

 





귀여운 솜방망이


내 찹쌀똑!!!!






 

 

 

 

살짝 올라가서

 

옥상의 캣닙들도 들여다 봅니다.

 

 

 

싱싱한 아가들은 아주 작아요~

 

 

 

얘네들도 추운 겨울 바람에

 

길고 긴 겨울잠에 들었답니다.

 

 

 

 

 

 

 

 

초롱군처럼 말이지요.

 

 

길게 길게 자고

 

 

잠깐 햇살이 따뜻할 때 일어나서 그릉그릉

 

 

맛있는거 먹고 많이 자고

먹은 거 만큼 털이 찌는 요즘이랍니다.

 

 

 

 

 

 

 

 

2017/03/20 - [적묘의 고양이]마법진 연성,18살 고양이의 마법, 호그와트 입학예정?

2012/03/23 - [적묘의 고양이]꼬리와 찹쌀떡의 조인트에 대한 단상

2017/12/04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계단운동하기,간식은 미끼일 뿐

2017/12/07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언니의 개다래나무 씹기,13살고양이

2017/12/22 - [적묘의 고양이]충격과 공포의마춤뻡파개자, 기말시험도 다 끈나써요.

2017/11/07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머무른 자리,고액의 스크레쳐,소파의 운명

 

2017/11/21 - [적묘의 고양이]노묘의 반응,묘르신의 흥미,고양이 장난감,캣닙

2017/06/0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보다 절대우위,집사의 품격

2017/10/30 - [적묘의 고양이]가끔은 화보인생, 묘르신 3종세트,사진정리

2017/10/04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 병원방문,10년만의 이동장 탑승기,묘르신

 

 


3줄 요약


1. 살도 찌지만 털이 더 많이 찌는 겨울이랍니다! 털뿜뿜


2. 역시 겨울엔 고양이가 있어야 따뜻하게 보들보들하게!!!

 

3. 겨울에 캣닙은 보통 마르고 얼어요. 새봄에 다시 싹이 올라와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찌가영이 2017.12.28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군은사랑이군요~♡

  2. 큐빅스 2017.12.30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8살이라니 장수하고 있네요..
    겨울에 고양이 털은 정말 따스하긴 하죠^^

  3. 후니킴78 2017.12.30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18살 고냉이 님이 시군요... 아이고 할아버지 ? 할머니 ? 사람으로 치면 80이 훨 넘었죠..ㅋㅋ
    건강해 보이네요. ~.~

  4. 다반향초 2017.12.31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혀로 하트한것 맞죠? ㅋㅋㅋ
    넘 이쁜냥이 네요~

    • 적묘 2017.12.31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반향초님 혀로 하트라니!!! 생각지도 못했어요 ㅎㅎㅎ

      놀라서 혀 집어넣는걸 까먹더라구요.

      혀 넣으라고오!!! 했더니 넣네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1,325
Total5,890,7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