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묘는 묘르신답게!!!

쉽게 움직이지 않습니다.


그저... 지긋이 흘러가는 세월을 바라보는 중??


중인데??







응?



뭐지







이건 뭘까나요?






흐음...


간식은 아니렸다!!!!






얘는 진짜 빨간 고양이구나~


어디서 데려온거야?







벡스코 전시회에서....


레이저 재단 기계에서







감탄하면서 쪼그리고 앉아서

고양이 주워옴


이렇게 냥줍을 편하게 하다니 +_+






그리고 집에 와서 


이렇게 인사도 서로 시키고~~~







집근처 산책을 갈 때도


같이 갈 수 있는 고양이


요렇게 산책냥도 하고~






물이 차가워서


일단 앞발로 온도만 확인!






얘는 벌써 경주에 같이 다녀왔었죠 ^^





그렇게 다녀오는 동안


초롱군은 그대로 소파에서 우아하게 자세를!







그래 세상 어디를 가도 묘르신을 데리고 가는건 무리니까

예전 여행에선 


여행신발 마스코트를 가지고 다닌 것처럼




집엔 잘자고 있는

묘르신들이 있으니






쭈욱 기지개켜는 

빨간 고양이는 같이 나들이를 갈 수 있지요 ^^





요기서도 쭈욱!!! 쭈욱!!!




2016/03/02 - [적묘의 로마]바티칸 박물관에서 베드로 대성당까지, 로마투어콘서트

2016/02/15 - [적묘의 모로코]아실라 벽화마을, 친절한 노랑둥이 고양이들

2016/03/04 - [적묘의 포르투갈]포르투 야경,동 루이스 1세 다리,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

2016/10/07 - [적묘의 여행사진tip]여행 마스코트, 여행 소품활용법. 스냅스 포토북, 레이플랫

2015/05/20 - [적묘의 단상]여행신발,모로코에서 스페인, 이제 이탈리아에서

2015/06/02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에서 잃어버린 신발

2015/07/06 - [적묘의 단상]10개월 여행 마지막날.좋은 인연들에 감사하며

2015/07/02 - [적묘의 단상]2015년 7월, 10개월 여행 끝에서 돌아보다




3줄 요약


1. 어쨌거나 적묘의 발걸음을 함께 할 빨간 고양이 마스코트 득템

2. 묘르신들은 데리고 나가지 않아요. 영역동물인 고양이는 스트레스 받아요~


3. 사실, 이렇게 바람이 차가워지는 요즘... 이불 밖은 위험해요 +_+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73
Today776
Total5,872,93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