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더우니 시원한 바람 따라 다니다

돌아와보니


초롱군 눈에 졸음이 가득하여라







어라...


다리가 너무 많아라~~



지네세요?








어찌 꼬리까지 섞여서









날 덥다고 


스푼처럼 포개자던 고양이들이

골뱅이처럼 말아자던 고양이들이







요래요래


발끝만 딱!!!!








셔터소리에 살짝 돌아보더니


그 무거운 머리를 어케 들고 있냐면서

다시 내려 놓습니다.









얼마나 귀찮은지


처용이 문을 벌컥 열고 들어와서


왜 니네 발붙이고 있니!!!


이런 짓을 하다니 하늘이 무서운줄 모르는구나~~~~








또 그 와중에 초롱군은



앞발하나 내줍니다.




옛다~~



이건 니꺼니까 너해라~~~









저기요..



고양이들아~


니네 내꺼거든~~~~









그러니 니네끼리 붙어있지 말고

나한테 붙어 있어야 하는거야~









아....



초롱군의 저 눈빛...




뭐래?










정말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요만큼씩만 움직이는 중








아아 그래도..



그 뒷다리 두 개도 내껀데..ㅜㅜ






동경(, 경주) 밝은 달에

밤새도록 노니다가


집에 들어와 잠자리를 바라보니

다리가 넷이어라


둘은 내 것인데

둘은 뉘 것인고


본래 내 것이다마는
빼앗음을 어찌하리잇고







스믈스믈


다가와서


저 검은 발바닥이

자꾸 초롱군 옆에 붙습니다...









이 상황에서 깜찍양의 표정은 정말이지..;;



왜!!!!









처용이...나가서 어깨춤을 추게 만드는

저 눈빛...


그런거죠...


미안해~ 기냥 더 자~~~~


기냥 발이랑 꼬리랑 다 모으고 자라~



니네가 뭘하든, 뭐 어쨌든 내 고양이들이니까~







2017/04/18 - [적묘의 고양이]노묘 남매의 흔한 아침, 고양이 세수했냐옹

2017/04/24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노묘들의 아침 산책

2017/03/24 - [적묘의 고양이]현실남매,몽실양과 초롱군, 봄날 아침,꽃보다 고양이

2016/09/0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은 오빠의 꼬리가 좋아요~

2010/10/0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패륜난투극을 부르는 개다래나무


2016/09/01 - [적묘의 고양이]찬바람이 불면, 계절맞이 위치이동 중

2017/03/29 -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고양이의 크기는? 18살 노묘는 언제까지 크나요?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완벽한 골뱅이의 적절한 예 @@

2016/04/04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 하악하악에도 무념무상 초롱군








 3줄 요약


1. 아직 녹는 점까진 안 왔지만 골뱅이의 날씨는 끝났습니다!!!


2. 요렇게 발만 딱 붙이고 있답니다. 더 더워지면, 가까이도 안 갑니다.


3. 이렇게까지 처용에게 감정이입될 줄이야..ㅠㅠ 빼앗긴 걸 어쩌랴~~~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572
Total5,926,40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