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가 태풍과 함께 오는 요즘


바람이 몰아쳐서 꽃대가 꺽이는 것이 아쉽지만


이 비가 지나고 나면

정말 뜨거운 여름이 시작할 듯합니다.








그렇게 뜨거워지면

이렇게 밖에도 잘 안나온답니다.


몽실양은 신나게 뛰어 나와서

폴짝!!!



딩굴딩굴 






저 앞에 보이는 꽃이 군자란이랍니다.


실제로 군자란은 난과꽃이 아니예요.

이름만 그렇고


수선화과랍니다.








부산은 따뜻해서

거의 4철 꽃을 볼 수 있어요.



꽃대가 계속해서 올라온답니다.



꽃말은 고귀, 우아







먹으면 치명적 독성


다행히..;; 고양이들은 전혀 관심없습니다.



그냥 그 앞에 군자란이 있구나


잎도 워낙에 튼튼해서 고양이들이 건드리고 싶어하는 느낌의 풀이 아니랍니다.






하지만, 굳이 정리를 하자면 흔한 집안 관상식물 중에서 

독성식물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꽃기린선인장  

2.포인세티아

3.오차각

4.안슈리움 전종류

5.크로톤 전종류

6.일일초

7.군자란

8.덴드롱

9.시클라멘 전종류

10.디켄바키아

11.마리안느

12.글로리오사(알뿌리식물)

13.헤드라 아이비 전 종류

14.글리스마로즈

15.호야 전종류

16.히야신스 전종류

17.몬스테라

18.프리뮬라

19.빠나나선인장(senecio)

20. 콩알선인장(senecio)

21.굴록시니아

22.난타나

23.엔젤트럼펫 






이 중에 반이상이 저희 집에 있고, 

고양이들이 이걸 먹고 문제가 생긴 일은 없습니다.


고양이들이 뜯어먹고 싶은 마음이 들까봐 걱정하긴 했는데

딱히....다행히 18년 동안 고양이들이랑 같이 살면서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았어요.


몽실양은 12살인데 아마 6개월쯤에 이 집에 왔을거예요.


진짜..풀때기에 딱히 관심이 없는 고양이예요.







몽실양의 관심은 바로 +_+ 궁디팡팡에 있습니다.



몽실양의 이 자세는


크...완벽하지 않나요?


머리에서부터 엉덩이 끝까지

만져주세요!!!








열심히 궁디 팡팡


아프지 않을 만큼 톡톡 쳐주면서

몽실양의 표정을 하나 잡아봅니다.



아따..팔 아프다~


잠깐 향이 그윽하다 짙어지는

라일락이 핀 걸 확인하고


사진 한컷 찍어오는데..;;;







포즈를 풀지 않는 몽실양



난 아직 목마르다!!!


the 만져주세요!!!






난 대기하고 있어요.








냐아아아아아아~~~


빨리 만져주세요!!!









기다리다 지친 몽실양에게

조용히 다가갑니다






깜장콩 발바닥~


검은콩 젤리~








으아아아암~~~~~


속도 없이 속을 보여주는 몽실양


날이 좋아서 +_+


막 보여주네요







12살 고양이의 흔한 치아 상태







다 찍었지? 그럼 빨리 와~~~



어디든 만져줘~~~


사랑의 스킨쉽 시간이랄까

애정어린 갈구랄까

그냥 집사의 무한 무료노동제공 시간이랄까.....


그렇게 카메라를 내려 놓고 +_+ 궁디팡팡으로 달려봅니다!!!







2017/01/24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 월간 노묘, 딩굴딩굴 도닥도닥

2017/02/04 - [적묘의 고양이]내 무릎 위의 고양이,뱅갈 고양이 모녀 묘체공학

2017/03/20 - [적묘의 고양이]마법진 연성,18살 고양이의 마법, 호그와트 입학예정?

2017/01/07 - [적묘의 고양이]은퇴모임,the 만지다,노묘들과 아버지

2016/05/03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쓰담쓰담,노묘들과 아버지의 손길

2016/05/31 - [적묘의 고양이]느른한 오후 17살 노묘의 시선,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2013/10/15 - [적묘의 페루]핑크빛 도닥도닥, 소녀와 고양이

2012/06/13 - [적묘의 페루]the 만지다.손을 뻗으면 고양이가 닿는다

2012/05/16 - [적묘의 페루]the 만지다, 카오스 고양이의 유혹

2012/04/11 - [적묘의 페루]고양이, the 만지다.

2012/04/13 - [적묘의 페루]너만 입이냐며 여행자 삥뜯는 노랑둥이 고양이

2012/04/12 - [적묘의 페루]고양이를 노리는 부비부비 검은 손길





 3줄 요약


1. the 만지다. 더! 더! 더!!! 만져주고 싶은 몽실양~~~


2. 지금도 옆에서 머리 부비적대면서 만져달라고 애교+그릉그릉 중!!


3. 독성식물들에 가까이 가는 고양이들이 있다면, 분리해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7.04.11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예전 큰놈은 삼겹살을 구우면 상추물고 튀는놈이었어서 선인장도 물었다죠.. 주댕이에서 뽑아낸 가시가 서너개쯤 됬;;;;
    결국 그 선인장이 자존심이 상했는지, 구멍뽕뽕 잇자국을 시작으로 시름시름 앓더니... ㅡㅡ;;;
    그런 아이라서.. 집안 화분은 전부 없앴던 기억이 있네요 ㅋ
    또 백합꽃가루가 냥이들에겐 치명적이라는 기사를 바로 어제 읽은터라, 새삼 놀랐다죠 ㅎ

    • 적묘 2017.04.11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그 정도면 화분 없애야 한다에 한표입니다 ^^;;

      몽실양은 선인장 주변에서 놀다가 털에 가시를 묻혀서
      멋도 모르고 집사 손바닥을 고슴도치로 만든 과거가 있지요 +_+

      그나저나 그런 종류의 꽃나무들은 사람에게도 안 좋은거니까
      일단 관상용이라는 거. 식용이 아닌 식물들이라서
      아이들이 입에 넣는 것도 조심시켜야 한다고 해요~

      백합가루는 눈 비비면 진짜 안된답니다 ^^;;;
      어렸을 때 들었던 기억도 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62
Today658
Total5,967,47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