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한해 지나갈수록

나이를 먹을수록

경기가  나빠질수록

정의가 약해질수록


희망을 잃지 않기를

빛을 잊지 않기를









축복이 그대와 함께하기를


포인세티아의 꽃말은

행복, 추억, 축복









17살 할아버지 고양이

초롱군이 뜨겁게 품에 안고 

수줍게 고백하는


 나의 마음은 타고 있습니다


그렇게 붉은 꽃잎인 듯 푸른 잎새이듯

포인세티아을 품고 초롱군은 따끈따끈해진다. 








한해 한해 지나갈수록 추억이 쌓일테고

나이를 먹을수록 좀더 단단해질테고

경기가  나빠질수록 나눠쓰는 법을 배울테고

정의가 약해질수록 불의에 항거야함을 체득할 것이고


희망을 잃지 않기를 진실을 밝히기를

빛을 잊지 않기를 어둠에 묻히지 않기를








쉽게 식지 않고

쉽게 가벼이 하지 않고

쉽게 외롭게 두지 않고


그렇게 한 사람 한 사람의 무게에

인류의 삶이 걸린다.


 







오랜 종교 하나가 인류의 역사를 만들듯이

촛불 하나가 새로운 내일을 만들듯이

고양이 한 마리가 삶으로 들어와 따스함을 나눈다


이것이 축복이겠지....


이불 속에서 기침을 가득 안고 있다가

오늘을 그냥 넘기기는 아쉬워 너를 담는다.


2016년, 우리가 함께하는 17번째의 크리스마스에



 





2014/04/18 - [적묘의 단상]4월은 잔인한 달,커다란 괴물이 심장을 움켜쥐다

2016/04/03 - [적묘의 제주도]제주4.3평화공원,역사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

2016/12/17 - [적묘의 코이카]2017년 정유년 달력도착~~병신년아 가라~

2016/12/17 - [적묘의 부산]충렬사, 국가를 지키는 것은 국민이다.

2016/12/23 - [적묘의 고양이]주말같은 성탄 인사,그래도 크리스마스


2016/12/10 - [적묘의 단상]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12월 23일까지 의견 제출,올바른 역사교과서는 올바른 것인가?

2016/12/08 - [적묘의 고양이]바닥으로 내려와도 괜찮아, 편안해, 탄핵전야

2016/11/30 - [적묘의 고양이]묘피로 버텨라!!!!도시가스와 난방비 인상에 인상 씀

2016/11/30 - [적묘의 단상]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헌법적으로 나쁜 대통령

2016/11/24 - [적묘의 단상]빨간 알약을 먹다. 주말 촛불집회






 3줄 요약


1. 평화를 이야기하는 종교. 그로 인한 분쟁과 테러가 더욱 슬픕니다. 


2. 크리스마스 정신없는 크리스마스는 자본주의 돈벌이 수단이겠죠..;;;


3. 무한한 사랑, 나눔의 정신이 크리스마스 정신이죠!!!!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6
Today398
Total5,926,98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