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단 위에 쪼르르르르


순서대로 있는 것은


혹시 서열일까?

역시 서열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몽실이가 한참 뜯기던 것이

몇년 전인거 같은데


어느 날인가

깜찍양의 목털이 쑥쑥 잡아 뽑혀있다.






오른쪽 왼쪽 모두


사람들이 없는 낮 시간이었을까

모두 잠든 깊은 밤이었을까








그루밍하는 습성에

긁는 습성에...


약을 발라줄 수도 없다.


예전 몽실이가 어릴 때 당하던 것을

그대로 갚아주는 것일까







계단을 오르니 쪼르르르 쫒아오는 

초롱군






언제나와 같이

함께 올라오는 초롱군





그러나 어느 순간

몽실양이 제일 앞으로 다가온다.






가볍게 뛰어 올라오는

몽실이와는 달리

절룩


무거운 다리를 하나씩 절면서 올라오는 초롱군





다행히 둘은 좋은 사이

그냥 저냥...




그렇게 둘이

 다가오는 동안

깜찍양은 계단 저 아래에 있다.






간식을 주는 동안에도


깜찍양은 저 아래.







초롱군과 몽실이는

바라보고 대화하지만


몽실이가 깜찍언니에게 뭐라고 하면

깜찍이는 도망가버림..;;;






언제나처럼 초롱군에게 한입 주고





몽실양을 밀어내도

무릎까지 올라와서 받아먹으니까..;;


먹을만큼 먹고




신나게 계단을 내려가는

몽실양




맘 편하게 쉬어버리는 

깜찍양




그걸 바라보는 초롱군

그렇게..서열은


어느 순간 바껴있다...





2016/09/05 - [적묘의 고양이]박스 하나,노묘들의 회춘 아이템

2016/06/27 - [적묘의 고양이]위아래없는17살 오빠와 11살 여동생의 캣닙전쟁

2012/12/05 - [적묘의 고양이]마녀코스프레, 러블과 노랑둥이의 반응탐구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2016/09/0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은 오빠의 꼬리가 좋아요~


2016/09/01 - [적묘의 고양이]찬바람이 불면, 계절맞이 위치이동 중

2016/08/16 - [적묘의 고양이]계단 위 생체 부비트랩 조심. 대리석타일 비용은 절약

2016/08/19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시간의 흐름기법

2016/08/14 - [적묘의 고양이]종이공과 모노톤 고양이 자매의 삼각관계

2016/07/27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마룻바닥 미학,고양이의 녹는 점



3줄 요약


1. 초롱군> 깜찍양> 몽실-> 몽실양이 젊어서 서열 전쟁에서 1위 한 듯!!


2. 초롱군 언제나 서열 1위로 남아야 하는데..;;; 


3. 깜찍양 목덜미의 상처가 빨리 나았으면 좋겠네요~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9.12 0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6.09.12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삐돌왕자님 오마나 감사합니다.
      깜찍이 목 상처는 셋이서 번갈아 가면서 나타나는 서열 전쟁의 결과라서..ㅠㅠ

      그러려니 하고 있습니다.

      뭘 발라줘도 서로 그루밍 모드라서
      포기했구요~~ 자연치유력에 맡기고 있답니다.

      다시 한번 놀러와주셔서 감사합니다 ^^

      참참. 혹시 비밀글 풀어주실 수 있음 부탁드려요.
      제가 풀 수가 없는데, 개인 정보 없는 글들은 그냥 비밀글 안했으면 하고 부탁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94
Today563
Total5,951,75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