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엔 좋은 사람들이 많다는 것

여러 곳에서 잠깐씩 머물면서

여러 곳에서 잠깐씩 살다보면

여러 사람들 잠깐씩 만나면서

여러 감정들 조금씩 느끼면서


착하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고

아니 설혹 모든이에게 좋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내겐 좋은 사람들을 만난다는 것은

나 역시 그들에게 좋은 사람이라는 반증이겠지


그래서 고맙고

그래서 눈물나

그래서 아쉽고

그래서 이별이

그래서 힘들다

그래서 만남을

그렇게 기약해








날씨가 유난히 덥고

바람이 유난히 세고

연인들 유난히 많은

그렇게 마지막 날을

이렇게 그대들 함께






그대들이 내게 해주는 것들

그대들에게 내게 해줄수 있는 것들

서로 나눌 수 있는 것들에서 가장 큰 것은

언제나 시간이다.


함께 한다는 것

이곳에 이렇게 그대들과 있다는 것



 


순간에 흘러가는 석양의 시간을

함께 하고 있다는 것


대체할 수 없는 시간이라는 재화를 나눈다는 것


내게도 그대들에게도 가장 아쉬운 것이 시간이란 걸 잘 알기 때문에


굳이 어린왕자를 들먹이지 않아도

이 황금빛의 시간이 추억이 된다는 걸


살아온 시간들로 충분히 무게가 된다.






끊임없이 이야기 했던

미래의 어느날에 대한 

기약없는 약속들이

사치스러운 농담들이


언젠가는 이루어지고

저 어느 길 위에서 또 다시 만나

잉여로운 시간을 누릴 수 있길





하루하루 해가 떠오르고

매일매일 해가 지고있다


그대들을 몰랐던 어제들과

또 새로 걸어갈 내일들이

이렇게 교차한다.


만남은 언제나 이별을 담보하니

언제나 안녕을 웃으며 말해본다

이별은 언젠가 만남을 기약하니

아쉽게 웃으며 한번더 또 만나요








2014/02/11 - [적묘의 단상]일상에서 가장 필요한 것 3가지 혹은 로빈슨 크루소

2014/03/22 - [적묘의 페루]리마 북쪽 해변 에코 공원,eco truly park

2014/08/08 - [적묘의 페루]라르꼬마르 쇼핑단지, 미라플로레스 신도시,꽃보다 청춘!!!

2014/02/10 - [적묘의 페루]바랑코 전망 좋은 카페,la posada del mirador barranco


2014/01/11 - [적묘의 단상]방울방울 비눗방울에 담다

2014/01/02 - [적묘의 단상]페루,라르꼬마르에 한해 마지막 석양에 묻다

2013/02/09 - [적묘의 볼리비아]서른 즈음에,우유니 소금사막과 티티카카

2015/02/14 - [적묘의 볼리비아]올해의 발렌타인 연인들,코파카바나 티티카카

2015/02/12 - [적묘의 라파즈]볼리비아에서 달과 조금 더 가까워진다





3줄 요약

1. 3년 4개월? 정말 작별인사 혹은 재회의 약속을 남겨봅니다.

2. 라르꼬 마르의 석양도 친구들의 미소도 유난히 화사했던 리마 마지막 날!!!


3. 이 글이 올라갈 때쯤엔 전 멕시코에 도착..모두들, 다시 만나요~


 모든 것은 시간이 주는 답. 그대여 어디서든 또 만날 거예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리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고운 2015.02.16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리마에서 그때를 생각할 시간이 오겠지요???그럼 지금을 메히꼬??? ㅎㅎ
    안전하고 건강한 길이 되길 기도해요

    • 적묘 2015.02.17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고운님 그러게 말입니다아~
      언젠가 다시 또 리마를 가게되겠지요? 그 언젠가 말예요. ^^

      무사히 멕시코 도착! 다시 하루를 시작해 봅니다!
      항상 고마워용~

  2. 데레사 2015.02.18 0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나고 헤어짐이 우리의 삶.어딜를 가더라도 건강하게 지내시고, 씩씩하고 초긍정 마인드 잃지 마시길!
    글을 읽다가 눈시울이 붉어지네요.^_^

    • 적묘 2015.02.18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데레사님 와아 오랜만에 블로그에서 뵙네요 ^^
      메일 드린다는 게 늦어지고 있어요~

      언제나처럼 씩씩하고 바쁘게 걷고 있고
      낯선 도시와 낯선 풍경에 어리둥절하다가도
      가장 크게 어색한 건 지금 제가 여기 이 곳에 있다는 그 자체란 걸
      새삼 느끼면서 하루 이틀을 보내고 있어요.

      그곳에서의 낯선 삶에도 빨리 익숙해지시길!!!!

      글은....음...제가 쓰다가 갑자기 감성폭발하는 바람에 하하..;;
      제가 좀 울면서 썼어요. 티났나봐요 ^^:;

  3. Naufrago 2015.07.19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 리마에 가고 싶어서 정보를 검색하던 중 이곳에 오게되어 많이 보고 느끼고 갑니다. 페루 관련 300개가 넘는 포스팅이 있군요. 세세한 것까지 다 기록하기 쉽지 않으셨을텐데 그 수고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 같이 페루에 관심은 있지만 아는 게 없는 사람에게는 큰 도움이 된답니다.

    아마 지금도 어딘가를 여행중이신 것 같은데 긴 여정의 마지막 날까지 안전하게 즐기시길... ^^

    • 적묘 2015.07.19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aufrago님 감사합니다 ^^

      저야 여행이 아니라 3년 동안 살아간 거니까요.
      페루폴더보다 국외생활폴더 보시면 더 도움될 수도 있을거 같네요.
      어떤 식으로 리마에 가시는지 모르지만
      벌써 제가 리마를 떠난 것이 몇개월 지나서
      어떤 정보들은 이미 늦은 지나간 과거가 되었을런지도 모르겠네요.

      이왕이면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꾸준히 써왔던 포스팅입니다 ^^

      도움되시면 돈 안드는 추천 공감 하트도 눌러주시고
      돈드는 밀어주기 눌러서 여행지원도 좀 해주시면 더더 감사합니다 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81
Today380
Total5,971,2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