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다시 걸어간 길은


페루 리마에서 훌리아까까지 비행기

훌리아까에서 푸노까지 버스 

푸노에서 볼리비아 비자 받아서


페루 출입국 관리소 지나서

볼리비아 입국


코파카바나까지 버스로 이동 

코파카바나에서 라파즈까지 버스로 이동


라파즈에서 우유니까지 다시 버스로 이동


2년 전과 똑같은 경로로...






새벽 2시에 출발하는 선라이즈 투어


오전 10시 30분부터 밤 8시까지 계속되는

 데이 투어+선셋 투어까지






어두운 밤에서 시작되는 

아침의 한 줄기 시간이


핫팩 없이는 


딱딱 부딪히는 이를 주체하지 못할 만큼

추웠지만






낮과 함께 시작되는 태양은

뜨겁고


기차 무덤에서부터

사람들이 가득하다






부피와 깊이마저 느껴지는 구름이


우기의 우유니를 더욱 가깝게 한다





소금기에 부식이 되는 차들의

와이퍼나 전조등은 고장나기 일수


오늘의 지나가는 비에

와이퍼는 움직이지 않는다






빗 속을 지나가면


해발 3천 600미터 높이의 

만 오백 평방키로미터가 넘는 소금 사막이 


하얗게 이어진다






장화를 벗어놓고

단단한 소금 바닥을 걸어본다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까지





2년의 시간이 걸려


다시 돌아온 길








원했던 일출은 만나지 못했지만

바랬던 은히수는 마음에 담았고


물고기 섬을 들어가진 못했지만

단단한 소금사막 위를 흔들리는

찰랑거리는 물결을 걸었고


무한히 긴 하루를 온전히 

날씨를 걱정하며 잠을 설친 것이 아깝지 않았고







선명한 하늘색이 드러나면서

하얀 구름이 비치는 우유니를 만났으니


걸어도 걸어도 끝이 없는

차가운 바람과 뜨거운 태양에

짜기만한 흰 세상에서





오늘은 내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에

조금은 외로움이 덜어진다.








구름 속으로 들어가는 태양과

구름 속에서 나오는 달의 


마뜨리모뇨 델 잉카









오늘은, 


깊은 시간이 조금 더 깊어진다


부질없이 떨었던 새벽의 짙은 어둠과

주체하지 못할 피곤에 폭발한 화를 후회해본다.


조금은 더 깊어지고 고요해지고 싶다


흐르는 시간이 헛되지 않게

돌아온 발걸음이 아쉽지 않게

새로운 좋은 기억이 추억으로 남을 수 있게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날개를 펴고

자신의 길을 잃지 않을 수 있게....






2014/11/08 - [적묘의 여행]남미여행 중에서 칠레 아따까마를 포기한 이유

2014/09/08 - [적묘의 볼리비아]라파즈 버스터미널, 남미 육로여행,terminal de buses la Paz

2014/08/04 - [적묘의 페루]육로로 볼리비아 국경 통과하기,KASANI 이민국

2014/08/04 - [적묘의 페루]티티카카 호수 국경,뿌노에서 볼리비아 가는 길

2014/06/17 - [적묘의 라파즈]달의 계곡,볼리비아,Valle de la LUNA

2014/05/31 - [적묘의 우유니]반짝반짝 소금사막, 볼리비아 소금호텔


2014/05/16 - [적묘의 우유니]기차 무덤,사막 한가운데, el cementerio del tren

2013/11/26 - [적묘의 볼리비아]우유니 두번째날, 플라밍고(flamingo) 호수

2013/09/04 - [적묘의 볼리비아]우유니 사막 두번째날, Arbol de Piedra 버섯바위

2013/08/13 - [적묘의 볼리비아]소금사막 우유니에서 만난 개들

2013/05/13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휴식을 위한 해의 섬

2013/05/22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 달의 섬 양떼와 감자밭,티티카카 호수 Isla de la luna




3줄 요약

1. 총 12일, 페루 리마->훌리아까->뿌노->볼리비아 코파카바나->라파즈->우유니->수크레

2. 남미에서 유일하게 비자가 필요한 볼리비아! 뿌노에서 20분 만에,리마는 하루 걸립니다.


3. 일출과 일몰을 제대로 못 봐서 아쉽지만, 또 언젠가의 다른 기회가 있겠지요

♡ 2014년 10월-쿠스코 아레끼빠, 11월 아르헨티나, 12월 갈라파고스,

 2015년 1월 와라스, 이까, 뿌노 2월볼리비아 코파카바나, 라파즈, 우유니, 다시 페루 리마.♡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볼리비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혜진 2015.02.07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 대단!!!!!!!
    나도 곧 가 봐야지!!!!!!

    • 적묘 2015.02.07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혜진님!! 당연히 가셔야죠!!!
      제가 선생님 위해서 볼리비아노도 적당히 챙겨왔습니다 ㅎㅎㅎ
      코파카바나와 우유니 수크레 강추!

  2. 큐빅스™ 2015.02.07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곳 다녀오셨네요.
    언제가 밟고 싶은 곳입니다^^

    • 적묘 2015.02.08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큐빅스™님 언젠가 세번째로 가보고 싶어요.
      좀더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그런데.... 사람들이 많이 변해서 좀 더 힘들었어요!!!!
      앞으로 가는 것도 또 무서워요..ㅠㅠ

      상업적으로 변하기도 했고 여러가지로요

  3. 도플파란 2015.02.08 0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구의 거울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군요 ㅎ 정말장관이네요 ㅎㅎ

    • 적묘 2015.02.08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플파란님 생각보다 원하는 사진을 충분히 담지 못했지만
      그걸로도 충분..

      저 찰랑거리는 물속을 걸어다닌 기억이 좋은 추억으로
      가득 튀어올라 딱딱하게 굳었던 소금물조차 달콤한 순간으로 남았답니다 ^^

  4. 『방쌤』 2015.02.08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 사진을 보니 정말 그렇네요
    원하시는 것들 모두를 만나고 담지는 못하셨지만
    더 값진 것들로 그 자리를 가득 채우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적묘 2015.02.08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쌤』님 파르르르르 소금사막의 단단한 바닥 위에 잔물결이 동심원을 그릴때

      어두운 밤사이로 빛이 흘러나올 때
      마침내 하늘이 푸르러 질때

      오길 잘했구나..

      그리고 곁에 잠깐 만난 사이들이지만 여행 중에 기댈 수 있는
      좋은 여행친구들까지...행복한 날이었어요 ^^

  5. 홍입니다요 2015.02.10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 한번도 거기 힘든곳을 두번씩이나 가보시다니...
    대박 부럽습니다 ㅜ ㅜ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186
Total5,871,1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