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세상에서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
틀린 것도 아니고 못 살고 있는 것도 아닌데

잠깐 다시 나의 세상으로 돌아갔다 오면
지금 내가 살고 있는 곳과, 내가 걷고 있는 길이
커다란 괴물이 되어 심장을 쥐어짜려한다.

흔히 허니문이라고 말하는 그 가슴 두근거리는 시간은
이미 지나간지 오래.
의무감과 일에 대한 욕심과 기대감으로 다시 한번 시작한
1년은 생각보다 길고 힘들어서
기운을 얻기 위해 한 한국으로의 국외휴가.
봉사단원 3년차 휴가를 톡톡 털어서 다녀온 그리운 집.

돌아갈 곳과 돌아갈 시간을 간절히 기다리고
이미 마음이 변한 그대들이 변하지 않길 기도하게 된다.

부디 내가 아는 세계가 사라지지 않길 바라면서
나는 또 한번의 발걸음을
예전과는 달리 엄청난 외로움을 안고 시작하고 있다.

4월은 나에게도 잔인한 달이다.





공항 리무진을 탈 때
울컥 먹먹한 마음에 눈물이 시작되서
한참 동안 멈추지 않았다.

나에겐 이별과 만남이란 건 항상 잠깐이고
헤어지고 만나는 것은 언제든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강한 편이어서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아쉽다거나 서러워하는 일이 참 없는 편인데도

2014년 4월 16일 새벽 5시는
참 춥고 눈물이 나는 시간이었다.



알지 못하는 낯선 땅들을 날아
뉴욕에 도착해서


12시간의 대기시간 동안
나가서 맨하튼을 걸으며

다시 급작스럽게 다가온 추위...
영상 8도에 덜덜 떨면서 햇살을 따라 걷다가



5번가에서 콜롬버스 서클까지 걸어가는 길도

혼자 걷는다는 것을
새삼 절감하게 만들고

낯선 언어, 낯선 땅의 외로움은
섬섬히 스며서
차가운 바람이 더 매섭게 느껴지고


바로 20시간 전에 떠난
내 나라가 미치도록 그리워진다



다시 공항으로 돌아가

한밤중에 출발하는 뉴욕발 리마행 LAN 항공을 기다리며



또 한번 손검사와 몸검사
지겹고 치사스럽게 느껴지는 검사들을
마치고




비행기에 오르기 전에

추운 공항에서 있는 옷들을 모두 겹쳐입고 짧게 눈을 붙여본다.

11시 20분 경, 한밤에 비행기 탑승 수속이 시작되고


옆자리의 이탈리아 아가씨와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어느새 새벽


비행기 안에서 시선 높이가 같아지는
일출을 바라보며

바로 몇일 전의 기장 일출을 함께 했던 아빠를 생각하고
차가운 새벽바람과
깨끗한 부산 바다냄새를 생각한다.



리마로 돌아가며

2014년 10월 5일 임기를 마칠 때까지
다시 보지 못할 일출을

연거푸 담아보며

어느새 나는 다시 낯설고도 익숙한 내 집

이제 임기 6개월이 남은...
리마에 돌아와 있다.

여전히 두근두근 뛰는 심장은 외로움이란 괴물과
고독이라는 치명적인 독과 싸워야하고
하루하루 매일 만나는 타국 사람들과의 매끄럽지 못한 의사 소통과
다른 문화와 다른 생활습관들은 나를 미치게 하겠지만

나는 이 곳을 선택했고
다시 여기에 있다.

그래서, 괴물과 좀더 친해질 필요가 있다.

4월도 금방 지나가 버릴테니까.....
그리고 6개월이란 시간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것이고
정말 짧다는 것을...알고 있으니까.




2014/04/11 - [적묘의 여행tip]비행기 좌석과 대한항공 기내면세점,뉴욕발 인천행
2014/04/04 - [적묘의 뉴욕]JFK 공항 8터미널에서 1터미널로+스타벅스 기념머그잔
2014/04/02 - [적묘의 고양이]30시간이 걸려 집으로 돌아온다는 것
2013/12/30 - [적묘의 단상]하늘,구름 그리고 바다, 2013년 마지막 날을 보내며
2013/05/11 - [적묘의 여행tip]여행가방이 망가져도 수하물 배송가능
2013/05/08 - [적묘의 미국]뉴욕 JFK공항 면세점 쇼핑은 기대하지 말 것
2013/04/08 - [적묘의 여행tip]기내용 수하물에 대한 LAN항공 공지
2013/02/27 - [적묘의 여행]인천-LA 아시아나 항공 기내식,포두부 보쌈

2013/02/18 - [적묘의 여행tip]기내용짐싸기,반입 가능 화장품과 식품류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2012/12/14 - [적묘의 여행tip]황열병 예방접종카드와 콘센트를 챙기세요
2013/12/10 - [적묘의 단상] 역린 혹은 시간차 공격, 사랑이 끝나고 난 뒤
2013/11/19 - [적묘의 우울증]혹은 낯선 땅에서 나 혼자 산다
2013/10/15 - [적묘의 페루]봉사단원의 시간은 거꾸로 가지 않는다.나이정주행



3줄 요약

1. 사랑해요 그리고 고마워요. 괴물들,외로움과 그리움보다 강한 나의 그대들!

2. 비보를 리마에 도착해서 들었어요. 아아 왜..왜.. 그렇게 어린 아이들이...

3. 시차 적응 실패, 페루 새벽 1시 55분에 씀.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로에 2014.04.18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언제 가셨어요~~
    전 아직 한국에 계신줄;ㅁ;
    3주란 시간이 정말 훌쩍 갔네요 ㅠㅅㅠ
    한국에서 즐겁게 잘 지내다 가셨죠~? ^^

    실시간으로 계속 리프레쉬 하면서 기사 보는데 또 한번 먹먹해지네요...
    이 모든게 꿈이었으면 좋겠어요;;;

    • 적묘 2014.04.20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로에님 길에서 버린게 4일이 넘으니까...실제로 있었던 건
      17일이 채 안되네요
      이동시간이 포함된다는 건 참..우울한 일입니다..ㅜㅜ
      휴가가 아니라 그냥 이동에 지쳐버려서 한국에서도 그냥 최대한 집에 있었어요.

      부산에 도착한 날엔 칠레 강진
      페루에 오는 중에는 멕시코 강진,
      뉴욕에 있는 중엔 여객선 사고까지...

      제가 없는 곳에서 일어난 사고들이지만
      참 마음이 아프네요.
      그것도 자연재해가 아니라 인재가 만들어낸 일이라 더 분노가..ㅠㅠ

  2. 정다림 2014.04.18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힘내세요:) 언니 한국에 완전귀국한줄 알았는데..아니였네요~ 언니 남은 임기기간동안 건강 잘챙기시고, 즐겁게 지내다가 오셔요!! 늘 응원합니당♡

    • 적묘 2014.04.20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림아!!! 그러게 나도 이번에 진짜 들어오는데 눈물 나더라..;;
      이런 느낌은 뭔가 하니까

      진짜 혼자 너무 타지에 오래 있다는 거
      2년, 3년 만에 만난 사람들이 너무 좋았어.
      귀국해서 만날 땐 또 다른 기분이겠지!

  3. 테오 2014.04.20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복 4일 빼면 너무나 짧은 휴가라 아빠도 안타까웠다.
    너와 봄곷이 한창인 한반도의 동,남,서안을 두루 여행할려고 했는데 기껏 경주 벚꽃구경만 했으니..........
    남은 임기 안전과 건강 주의하고 많은 곳 다녀오너라.
    먼 여정 수고한 아네스가 장하게만 느껴지는구나. 사랑한다.

    • 적묘 2014.04.20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테오님!! 아빠아~ 저도 사랑해요 ^^
      사실 너무 오가는 길이 너무 기니까

      페루 집, 리마 공항, 뉴욕공항, 인천공항, 친구집, 서울버스터미널ㅡ 부산집
      그렇게 또 반복해야 하다 보니
      사실 어떤 교통 수단을 타는 것도 싫더라구요 ^^
      경주랑 부산 바다로도 정말 충분했구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9
Today605
Total5,839,44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