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둘 내려놓고

묵직한 것이 처음부터 없었던 마냥

앞으로의 한시간이든
1년이든 10년이든
 100년이든

알게 뭐야.

나는 지금 여기에 있을 뿐
내게 주어진 것은 이 순간
이 봄 햇살


누군가 방해를 좀 해도
이 봄은 나의 것이고


이 순간 이 공간을 점유한 것은
오로지 나


이 곳엔 많은 것들이 있지만
지금 내가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살아있는 지금 이 순간의 봄 햇살



세상의 많은 것들은  배경이 된다

세상의 많은 것들은 의미를 퇴색한다

세상의 많은 것들은 내게 아무것도 아니다

세상의 잣대는 사실 세상의 것이 아니다.
나의 잣대가 아직 너무 짧다.

세상의 많은 것들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되기 전까진
내게 보이는 것만이 의미가 되고


그렇게 바라보기에

봄날의 고양이가 특별해진다.
내가 좋아하니까....

봄의 햇살이, 노란 고양이가 익어가는 시간이
내게 소중하니까...




2013/11/10 - [적묘의 페루]라 뿐따에 봄밤이 내린다. LA PUNTA
2013/06/27 - [적묘의 고양이]옥상정원 3종세트와 햇살 가득한 캣닙
2013/04/06 - [적묘의 고양이]그리운 3종세트, 인테리어 필수 요소
2013/03/08 - [적묘의 한국]3월출사지,봄꽃사냥은 화개장터 좌우로~
2012/12/13 - [적묘의 울산]간절곶,소망우체통에서 사연엽서쓰기
2012/05/15 - [적묘의 고양이]그대에게 장미 한송이를 건네고 싶다
2012/04/19 - [적묘의 페루]공원 고양이와 아기가 만났을 때!

2011/06/03 - [녹색의 정원] 고양이는 진화 중, 딩굴딩굴 특허법
2011/05/03 - [햇살 고양이들] 무채색 자매들의 오후
2011/04/03 - [적묘의 봄날] 길냥이의 봄날을 담다
2011/04/22 - [봄날의 고양이] 행복한 묘연들
2011/04/25 - [우중출사] 날개, 꽃가지에 머물다
2011/04/07 - [아름다운 섬진강 1박 2일] 꽃사냥을 떠나요



 3줄 요약

1. 봄햇살의 노란 고양이는 진리여라! 햇살에 노릇노릇~

2. 관찰대상이 관찰자보다 크면 대상을 파악할 수 없지요~그러니 그저 즐기는 수 밖에!

3. 공기가 따뜻해지면 지겨운 기침이 끝나겠죠. 12월 뜨거운 햇살을 기대해봅니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11.15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 이제 지겨운 감기랑은 빠이빠이~
    따뜻한 봄 햇살을 즐겨야죠
    겨울내내 우울햇으니까!!!
    ㅎㅎㅎㅎ

    • 적묘 2013.11.17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감기가 아니라 만성기침으로 변한거 같아요 ^^;;
      그냥 그대로 쭈욱~ 간간히 나오네요.

      말을 안하면 되는데, 수업을 안할 순 없으니까요.ㅠㅠ

  2. 큐빅스™ 2013.11.15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야옹이랑 닮아서 그런지 더 정감이 가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97
Total5,923,4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