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를 머금은 배꽃을 담아본다

아니

폴더를 뒤적여

사진 폴더를 열어본다

봄을 끄집어 낸다.





하늘을 머금은

이화 몽오리를

열어본다




한가함

혹은 치열함




지루함 혹은 집착







징그러운 들이댐




한가한 나날의 식물관찰일기





무엇이라 해도 좋다..





이 순간..

칙칙하고 우울한 하노이의 12월 비오는 후덥지근한 밤에





혼자 앉아

꽃잎을 세는 기분을





그 봄 한자락을 느끼기 위해



저 뒷산의

아련히 보이는 벚꽃을 느끼기 위해..





셔터를 눌렀나보다




무심히도..

그러나..치열히도...살았던 흔적들





하나하나 오밀조밀

신기하게 빚어놓았으니

그저 감탄할 따름이다




그 찰나를 담았으니

영원의 일부는 나의 것이다!!!!





3줄 요약


1. 봄에 디게 한가했었나봐요..ㅡㅡ;;;
아..실습 나갔었던가?

2. 갑자기 봄꽃이 그리워지네요.

3. 이화에 월백하니....시조 한수 술 한잔!!! 보름달은 필수 옵션?

http://opencast.naver.com/TO626
오픈캐스트 발행 -노력- 중입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10.12.15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이라 봄이 더 간절히 기다려지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몹시 춥군요.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적묘 2010.12.15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미예님!!! 그러게나 말입니다!!!

      하노이는 춥지도 않은데 찌줄찌줄 내리는 지겨운
      비와 엄청난 습도가 정신을 긁어내리는
      찜찜함이 좀 있지요.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시길!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1
Today93
Total5,928,4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