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몇일 마음이 많이 힘들었어요.

그릇의 문제일 수도 있고
마음의 문제일 수도 있고

잠시잠깐 나와 있는 와중에도
한국의 뉴스나 여러 사이트, 메신저를 통해

끈을 유지하고 있으니까
괜찮아 괜찮아 라고 생각했던 많은 것들이
아...





너무나 가늘고
또 얇고

그야말로 바람 앞의 촛불처럼




어둠 속에서 빛이 되어주는 촛불에 비유해야 할
마음이

태풍 속에 홀로 외로운 바람막이 하나 없는 초가 되어 버리면
사실 더욱 더 큰 무언가를 찾기 마련이지요.



순백의 깨끗한 영혼으로 살아가라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의 인간 도리를 지켜달라고 기도하고




당장 오병이어의 기적을 보여달라는 것은 아니지만

인간의 자비를 잊지 않게 해달라고





당장 십자가에 따라 매달리지는 못하지만

부당한 권위와 진실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고




여러가지 마음을 담아

초에 불을 붙여 봅니다.




마음은 안드로메다에

기도는 초들이 해주고 있지만...





괜찮아요....
모두 다 괜찮을거예요..

하고 다독여 봅니다.



베트남 하노이 교구에서는

교구 건물의 일부를 한인 성당으로 내 주셨답니다.

http://v.daum.net/link/9822497





혹시 찾아오실 분들을 위해

주소를 붙여봅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26
Today59
Total5,998,95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